'고딩엄빠3' 36살에 벌써 손자가…최연소 고딩할머니 등장

입력2023년 05월 24일(수) 09:57 최종수정2023년 05월 24일(수) 09:58
사진=MBN 고딩엄빠3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고딩엄빠3' 역대 최연소 할머니가 등장한다.

24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시즌3'(이하 '고딩엄빠3')19회에서는 19세에 엄마가 된 고딩엄마 이희연이 남편 이상우와 함께 출연해 생후 한 달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일상과 남모를 고민을 공개한다.

이날 이희연은 두세 시간마다 깨는 신생아를 혼자 돌보는 것은 물론 살림까지 도맡느라 지친 기색을 보인다. 여기에 남편까지 쫓아다니며 잔소리를 퍼부어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3MC마저 숨 막히게 만든다.

이때 '구원투수'로 이희연의 친정엄마가 집을 방문해, 딸과 사위를 위한 반찬을 한가득 안긴다. 이후 이희연의 친정엄마는 "현재 나이가 36세"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인교진과 하하는 "나보다도 훨씬 어린, 역대 최연소 '고딩할머니'네"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한다. 이와 관련, 이희연의 친정엄마는 "고1에 아이를 임신해 고2에 출산했다"며 "첫 딸인 희연이가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낳은 아이라 애착이 많이 간다"라고 본인 역시 '고딩엄마'였음을 털어놓는다.

잠시 후, 이상우가 출근하자 모녀는 모처럼 깊은 대화를 나눈다. 이때 친정엄마는 출산한 지 한 달밖에 되지 않은 딸의 몸 상태를 살핀 뒤, "엄마가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천천히 가라고 했잖아"라며 안쓰러워한다. 급기야 친정엄마는 자신과 비슷하게 일찍 출산한 딸의 모습이 가슴 아팠는지 눈물을 쏟는다. 그러면서 딸 이희연의 출산을 쉽게 반대하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놓아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다.

제작진은 "이희연의 친정엄마가 딸의 집을 방문하자마자 불심검문에 나서며, 이희연 남편에 못지않게 잔소리를 퍼부어 딸의 한숨을 유발한다. 하지만 17세 나이 차가 나는 모녀가 누구보다 편안하게 깊은 대화를 이어나가 '친구 사이 같다'는 감탄이 터져 나왔다. 서로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모녀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2대째 고딩엄마'인 이희연과 어머니의 사연은 오늘(24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에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