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컬투쇼' 듣고 셀카봉 개발한 청취자, 사업 대박나"(아형)[텔리뷰]

입력2023년 05월 28일(일) 07:59 최종수정2023년 05월 28일(일) 01:00
사진=JTBC 아는 형님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맨 김태균이 '컬투쇼' 덕분에 대박난 청취자의 이야기를 전했다.

2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라디오 DJ 박소현, 김태균, 민혁과 함께 했다.

라디오를 통해 '해결사'로 활약했던 일화로 김태균은 "우리가 아는 셀카봉 있지 않나. 셀카봉을 개발한 사람이 우리나라 사람인데, 바로 쇼단원(컬투쇼 청취자)이 개발한 거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것도 '컬투쇼' 사연을 듣고 개발한 것이라고.

김태균은 "한 청취자가 유럽에 여행을 갔는데 그때는 셀카봉이 없을 때라 남이 사진을 찍어줘야 했다. 유럽사람에게 사진을 부탁했더니 사진 찍는 척 뒤로뒤로 가더니 그대로 도망가버렸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무슨 사업을 하지?' 고민하던 또 다른 청취자가 그 사연을 듣고 '셀카봉을 만들어야겠다'하고 셀카봉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셀카봉 사업이 전 세계적으로 대박나면서 사옥까지 올리고, 규모가 큰 사업체로 성장했다.

김태균은 "회사에서 '컬투쇼'를 신격화해서,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면 우리 사진이 크게 걸려있다. 그리고 2시부터 4시까지는 업무를 중단하고 '컬투쇼'를 듣는다"면서 "그리고 그분이 너무 감사하게도 '컬투쇼'랑 아직도 연관이 있어서 아프리카에 내 이름으로 우물을 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