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치혀' 표창원 다중인격 연기에 전현무 경악 [TV스포]

입력2023년 05월 30일(화) 18:53 최종수정2023년 05월 30일(화) 18:53
사진=MBC 세치혀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온화에서 살벌한 모습으로 다중인격 연기를 펼친다.

30일 방송되는 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연출 한승훈 김진경 / 이하 '세치혀')에서는 '셜록홈즈 세치혀' 표창원이 10여 명의 여성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연쇄 살인범의 정체를 공개한다.

이날 네이버 TV를 통해 '충격실화! 다중인격 장애 범죄자의 실체? 셜록홈즈 세치혀 표창원의 썰타임 전반전!'라는 제목의 영상이 선공개됐다. 이 영상에서는 원활한 이해를 위해 직접 메소드 연기까지 펼친 표창원의 다중인격 연기가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국내 1위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다중인격 장애'를 주제로 출격한 표창원은 각각의 인격마다 전혀 다른 말투와 습관들이 나오고 심지어 필체마저 다르다고 해 모두를 큰 충격에 빠뜨린다. 그는 이 질병의 가장 큰 특징은 몸 안의 인격들이 서로가 한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원인은 아동기에 겪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감당하기 힘든 고통에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다른 인격을 내면에서 만들어 낸다고 전했다.

이어 표창원은 L.A에서 10여 명의 여성을 성폭행하고 살인한 사건을 풀었다. 연쇄살인범의 정체는 케네스 비안치로 그를 수사한 형사가 범죄에 대해 묻자 "전혀 기억이 안 난다"고 대답한다. 정신과 질환을 받던 케네스 비안치는 갑자기 다른 인격인 스티브로 변해 자신이 저질렀다면서 범죄 관련 내용을 다 토해내기 시작했다. 케네스는 완벽하게 두 인격으로 구분되었다.

법정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 사건을 수사한 형사는 이상한 촉이 발동해 녹화된 인터뷰를 면밀히 재검토했고, 무엇인가를 발견하게 된다. 스티브의 인격이 나왔을 때 어느 순간에 그가"스티브 걔가 말이야" 하며 본인을 3인칭으로 표현하는 걸 발견하게 된다. 결국 이 사건은 다중인격을 연기한 범죄자의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났다

표창원은 "실제로 다중인격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이 범죄를 저지른다면 어떻게 판단해야 할지 고민해 봐야 한다, 우리나라에도 그런 사건이 있었다"며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 올리며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했다.

한편 표창원은 다중인격 장애에 대한 예시를 든다면서 전현무를 불렀다. 표창원은 "현무야 요즘 많이 어렵다면서 내 카드 먼저 쓰고 여유 생기면 갚아"라며 온화한 말투로 말을 걸었다. 잠시 후에 표창원은 "뭐야 이거 내 카드 어디 갔어? 전현무 네가 훔쳤네!"라며 노발대발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보인다.

'셜록홈즈 세치혀' 표창원의 다중인격 장애를 가장한 연쇄 살인범의 충격적인 실태는 오늘(3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MBC '세치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