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원, 연봉 체불 등 해결 못하면 6월 16일 구단 자격 심의

입력2023년 05월 31일(수) 11:36 최종수정2023년 05월 31일(수) 11:52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리그 퇴출 위기에 몰린 데이원 스포츠에게 마지막 유예 기간이 주어졌다.

KBL은 5월 31일 오전 8시 30분 KBL 센터에서 제 28기 제5차 임시총회 및 제5차 이사회를 열어 제 29기 KBL 사업 계획 및 예산, SK 구단주 변경, 고양 데이원 스포츠 구단 관련 사항 등을 논의했다.

이사회에서는 데이원 스포츠 관계자로부터 선수단 연봉 체불, 앞으로의 구단 운영 계획 등 현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이에 대한 평가와 함께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데이원 스포츠는 부산시와의 연고지 협약서와 체불 연봉 해소 방안 등을 제출하고, 새로운 네이밍 스폰서 후보 기업과의 협상 상황 등을 설명하고 연맹과 각 구단의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

KBL은 연봉 체불과 추후 구단 운영 방안에 대한 구체적 조치를 6월 15일까지 이행하지 못할 경우, 6월 16일 오전 7시 임시총회 및 이사회를 열어 데이원 구단 자격을 심의하기로 했다.

한편 임시총회에서는 서울 SK 구단주를 최태원 SK 회장으로 변경했고, 제 29기 KBL 사업계획 및 예산을 승인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