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착취물 제작 혐의' 서준원 "미성년자인지 몰랐다"

입력2023년 05월 31일(수) 14:02 최종수정2023년 05월 31일(수) 14:02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성년자 관련 성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서준원(22)이 피해자가 미성년자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다.

부산지법 형사5부(장기석 부장판사)는 3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 착취물 제작·배포 등) 등 혐의로 기소된 서준원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준원과 피해자는 지난해 8월 처음 알게 됐으며, 용돈을 미끼로 피해자에게 신체 노출 사진 전송 등을 요구했다.

또한 피해자의 신체 일부가 노출한 사진을 촬영하도록 요구한 다음 관련 사진을 이용해 성적 착취물을 제작하기도 했다.

서준원 측은 혐의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해당 행위 당시 피해자가 미성년자임은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준원은 2019년 롯데 자이언츠에 1차 지명으로 입단했으며, 유망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미성년자 성범죄에 연루된 사실이 알려진 이후 롯데에서 방출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또 거짓말이었나? 뉴진스 데뷔 밀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ADOR) 대표…
기사이미지
허웅 전 연인, 카라큘라 고소 "낙태…
[스포츠투데이 김태형 기자] 농구선수 허웅의 전 연인 A씨가 자신에…
기사이미지
굿 4천만원·무속인과 데뷔조 선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주술경영 논란이…
기사이미지
"두 아들 건다"던 카라큘라, 무책임 은퇴 행…
기사이미지
'과정은 다른데 특혜는 아니다?' 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어설픈 해명이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기사이미지
'아침이슬' 김민기→'부채도사' 장…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비보로 슬픔에 잠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