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중호, 2연속 U-20 월드컵 8강 진출…나이지리아와 맞대결

입력2023년 06월 02일(금) 08:16 최종수정2023년 06월 02일(금) 09:10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은중호가 두 대회 연속으로 20세 이하(U-20)월드컵 8강에 올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일 오전 6시(한국시각) 아르헨티나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아르헨티나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전에서 에콰도르에 3-2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직전 2019년 폴란드 대회 준우승에 이어 2회 연속으로 대회 8강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역대 6번째 8강 진출이다.

한국은 4-2-3-1 전술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이영준을 배치하고, 좌우 날개로 배준호-김용학을 앞세웠다. 중원에는 이승원-강상윤-박현빈이, 포백은 박창우-김지수-최석현-최예훈이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준홍이 꼈다.

한국이 선제골을 가져갔다. 전반 11분 역습 상황에서 배준호가 전방으로 볼을 건넸고, 이영준이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19분에도 배준호가 상대 수비수를 따돌린 뒤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에콰도르도 전반 30분 켄드리 파에스가 박창우의 손에 걸려 넘어지면서 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전반 36분 키커로 나선 저스틴 쿠에로가 득점에 성공하며 추격에 나섰다.

전반을 2-1로 마친 한국은 후반 2분 코너킥 상황에서 최석현의 헤더 슛으로 세 번쨰 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에콰도르도 후반 39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세바스티안 곤살레스가 골 지역 정면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한 골차 리드를 지켰고, 승리를 따냈다.

김은중호는 5일 오전 2시 30분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 8강전을 치른다.

한편 앞서 열린 16강전에서는 우루과이가 감비아를 1-0으로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