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밤' 송가인→조은서, 트롯 패밀리 총출동 [TV스포]

입력2023년 06월 05일(월) 11:31 최종수정2023년 06월 05일(월) 11:31
화밤 / 사진=TV조선 화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화요일은 밤이 좋아’ 트롯 패밀리가 환상의 ‘쿵짝’ 호흡으로 ‘화밤’을 접수한다.

6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이하 ‘화밤’) 71회는 ‘뽕짝쿵짝 패밀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트롯 패밀리 송가인·조은서, 황민우·황민호, 임주리·재하, 소명·소유미, 오유진·유일남이 출연해 노래 대결을 펼친다.

이날 송가인·조은서, 황민우·황민호, 임주리·재하, 소명·소유미, 오유진·유일남은 누가 봐도 가족인 환상의 ‘쿵짝’을 자랑하며 흥 넘치는 무대를 선사한다. 여기에 피를 나눈 가족 못지 않은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는 ‘화밤’ 미스들도 완벽한 호흡으로 맞설 예정. 특히 ‘화밤’ 미스들의 찰떡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케미 메들리’ 스페셜 무대까지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황민우·황민호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에 맞춰 화려한 오프닝 무대를 선보인다. MC 장민호는 황민호에게 “형(황민우)이 잔소리를 많이 하느냐”고 묻고, 황민호는 “많이 하긴 한다. 그런데 다 저를 위한 소리”라고 답하며 의젓한 모습을 보인다. 황민우 역시 동생에 대해 “날마다 조금씩 발전하는 것 같아서 뿌듯하고 놀랍다”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하지만 ‘댄스 배틀’에서만큼은 서로 양보 없이 맞섰다고. 싸이의 ‘That That(댓댓)’에 맞춰 춤을 추기 시작한 두 사람의 피 튀기는(?) 배틀은 ‘화밤’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또 황민호는 자신의 데스매치 상대 오유진이 ‘아기’라는 표현을 사용하자 발끈한다. 형 황민우 역시 “민호가 제일 싫어하는 말이 ‘아기’”라고 말한다. 이에 황민호는 상남자 퍼포먼스를 펼친다. 하지만 뭘 해도 ‘귀염뽀짝’한 황민호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저격했다는 후문. 또 ‘태연 차트’에 이은 ‘민호 차트’도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 ‘최애’가 은가은에게 강예슬로 바뀌었던 황민호는 “강예슬과 오유진 중 누가 더 예쁘냐”는 질문에 생각지도 못한 이름을 이야기한다. 이 과정에서 가만히 있던 은가은이 굴욕을 당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이날 소명·소유미는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며 ‘찐 부녀’ 케미로 웃음을 유발한다. 소유미는 아버지 소명에 대해 “음악을 할 때는 굉장히 엄격하시다. 잔소리가 심해서 귀에서 피가날 것 같다”고 폭로한다. 특히 소유미는 소명과 함께 부를 노래인 박주희의 ‘딱이야’를 소개하던 중 돌발 발언으로 소명의 진땀을 빼고, MC 붐과 장민호도 크게 당황한다. 소명의 가수 인생에 위기를 맞을 뻔한 소유미의 엉뚱 발언은 무엇일지 6월 6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화요일 밤의 트롯 갈라쇼 TV CHOSUN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