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WBC 음주 논란' 김광현·이용찬·정철원 상벌위 7일 개최

입력2023년 06월 06일(화) 13:23 최종수정2023년 06월 06일(화) 13:23
김광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7일 오전 11시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기간 내 음주 파문을 일으킨 김광현(SSG 랜더스), 이용찬(NC 다이노스), 정철원(두산 베어스)의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

KBO는 6일 "7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비공개로 상벌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2023 WBC에 출전한 일부 선수들이 본선 1라운드가 열린 일본 도쿄에서 음주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KBO는 지난달 31일 의혹을 받는 선수들로부터 경위서를 받아 "WBC 기간 동안 경기 전날 밤 스낵바에 출입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이동일인 3월7일과 휴식인 전날인 3월10일에 해당 업소에 출입한 사실이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 2023 WBC에서 3위에 그쳐 3회 대회 연속 1라운드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이에 팬들의 실망감은 더 컸다.

논란이 일자 김광현과 이용찬, 정철원은 지난 1일 취재진과 만나 공개 사과하며 해당 선수들이 자신임을 스스로 밝혔다.

KBO는 "선수가 상벌위원회에 직접 소명을 원할 경우 참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