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구자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권역 홍보대사 위촉

입력2023년 06월 06일(화) 17:50 최종수정2023년 06월 06일(화) 17:50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와 '레전드' 구자철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권역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제주구단은 6월 3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16라운드 홈 경기(2-2 무)를 앞두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지역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제주유나이티드 구창용 대표이사, 구자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 변정근 본부장과 제주후원회 이용남 부회장 등 관계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제주후원회는 제주구단을 제주권역 홍보대사 2호로, 구자철을 제주권역 홍보대사 3호로 임명했다.

제주구단과 구자철은 제주권역 홍보대사로서 축구라는 순수한 매개체를 통해 제주도내 아동복지 사업의 필요성을 알리고, 제주 지역 축구 인재 아동의 진로를 함께 개척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을 전개할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구자철은 이날 경기에 축구를 좋아하는 지역아동센터 아동과 학부모 120여명을 직접 초대해 즐거운 추억을 함께 만들었다.

아울러 제주구단은 제주지역 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사업을 널리 알리고, 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그라운드 안팎에서 많은 사람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제주유나이티드 구창용 대표이사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제주 아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행복축구 구단의 선한 영향력이 더욱 커졌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구자철은 "제주 아이들의 꿈과 희망이 바로 제주도의 미래라고 생각한다. 제주의 사위로서 많은 사람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제주후원회 이용남 부회장은 "제가 좋아하는 제주유나이티드와 구자철 선수와 함께 나눔을 실천할 수 있게 돼서 더욱 의미가 큰 것 같다. 앞으로 제주 아이들을 위한 일에 큰 힘을 보태어 달라"고 말했다.

축구경기에 초청된 현진우(초등3년)군은 "축구장 잔디를 밟는 그 자체가 너무 좋고 설렜다. 나도 구자철 선수 같이 멋진 선수가 되고 싶고 다음에 함께 경기장을 뛰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제주지역본부 변정근 본부장은 "제주의 경우 축구선수를 꿈꾸는 아이들이 많은 편인데, 앞으로 축구인재 뿐 아니라 제주의 많은 아이들이 꿈을 향해 갈 수 있게 제주유나이티드와 구자철 선수가 멘토로서 많은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 재단과 함께 나눔에 동참해주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