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심 발휘 '낭만닥터 김사부3', 또 자체 최고 시청률 '14.8%' 달성

입력2023년 06월 10일(토) 09:13 최종수정2023년 06월 10일(토) 09:16
낭만닥터 김사부3 시청률 / 사진=SB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가 종영을 앞두고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연출 유인식) 13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15.1%, 전국 가구 14.8%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는 동시간대는 물론 금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에 해당하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7%를 돌파했다. 채널 경쟁력과 화제성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6%로, 역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이날 13회에서는 강동주(유연석)가 외상센터 책임자로 오자마자 서우진(안효섭), 차은재(이성경)와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돌담병원 식구들은 1대 에이스 강동주를 반겼다. 후배들은 김사부(한석규)와 주먹으로 맞짱을 뜬 전설의 써전 강동주의 소문에 술렁였다. 제대 후 미국에 가서 외상 공부와 경험을 쌓고 돌아온 강동주는 "원칙대로, 거기서부터 시작해보죠"라고 말하며 각오를 드러냈다.

반가움도 잠시, 강동주의 원칙은 돌담즈에게 혼란을 안겼다. 강동주는 중증외상과 응급외상 환자 구분이 모호한 것을 지적하며, 앞으로 비외상환자는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차은재는 그렇게 되면 김사부가 있는 돌담 응급실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지만, 강동주는 원칙대로 비외상환자들을 돌담 응급실로 돌려보냈다. 3일째 환자를 받지 않는 강동주의 행동에 돌담즈는 점점 불만이 쌓였다.

이런 가운데 사고가 터지고 말았다. 차은재는 돌담 응급실에서 도움 요청이 오자, 강동주의 명령을 어기고 비외상환자 수술을 하러 갔다. 펠로우 1년차 이선웅(이홍내)은 혼자 수술이 무리이고, 김사부는 수술 중이라서 당장 이 환자를 살필 수 없었던 것. 이때 차은재가 수술을 진행함과 동시에 외상센터로 3중 추돌 사고 부상자들이 들어왔다. 당황한 차은재는 빨리 수술을 마치고 외상센터로 복귀하기 위해 진땀을 흘렸다.

외상센터는 분주해졌다. 강동주는 김사부에게 상황을 알리며 소아 외상환자까지 커버가 가능한지 물었다. 김사부는 소아 외상환자를 맡고 싶은 강동주의 행간을 찰떡같이 알아듣고 환자를 맡겼다. 그러나 강동주의 계획은 꼬여버렸고, 차은재의 이탈을 알고 그는 분노했다.

비상 상황을 듣게 된 서우진은 재활 중임에도 불구하고 강동주에게 갔다. 재활 중인 왼쪽 손가락 2개를 접고 붕대로 감은 서우진은 손가락 3개만 사용이 가능했다. 서우진은 "왼손은 거들 뿐. 저한텐 여전히 실력 좋은 오른손이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강동주를 도왔다. 빠르게 출혈을 잡아가는 강동주의 거침없는 손놀림은 김사부와 닮아 있었고, 이를 본 서우진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두 사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상태는 나빠졌고, 결국 사망했다.

하지만 아직 남은 환자가 있었다. 강동주는 CS콤바인이 필요한 수술에 차은재에게 연락했고, 외상전담 전문의가 비외상환자 수술을 한 것을 책망했다. 이에 맞선 서우진은 "사람 살리는 게 혼날 짓입니까. 우린 그냥 사부님한테 배운대로 하는 것뿐입니다"라며 대립했다. 강동주는 "이 세상에 사부님처럼 될 수 있는 사람은 사부님 한 사람뿐이야. 괜히 그 걸음 쫓겠다고 정신없이 달려가지마. 다음엔 손이 아니라 다른 걸 잃을 수도 있어"라고 충고했다.

김사부는 두 제자의 싸움을 지켜보고 있었다. 홀로 외상센터에서 첫 수술 집도를 감행한 강동주는 "시작하겠습니다. 칼!"을 외쳤다. 차은재는 수술실로 뛰어갔고, 서우진은 수술을 지켜보게 됐다.

'낭만닥터 김사부3' 14회는 10일(오늘)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