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웹툰작가, 자폐子의 교사 아동학대로 신고…다른 학부모는 선처 탄원서

입력2023년 07월 26일(수) 15:05 최종수정2023년 07월 26일(수) 15:05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유명 웹툰작가가 초등학생 특수반 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했다.

26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 특수반 교사가 유명 웹툰작가 A씨의 아들 B군을 아동학대한 혐의로 직위 해제되고 재판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9월 자폐 증상이 있는 B군의 특수반 교사를 아동학대로 신고했다. A씨는 B군의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등교시켜 증거를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녹음기에는 교사가 B군의 행동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짜증 내는 내용이 담겼다.

B군은 비장애 학생들과 함께 수업을 듣던 중 여행생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행위로 학교폭력 처분을 받고 분리조치된 상태였다. 교사는 B군에게 "분리조치됐으니 다른 친구를 사귀지 못할 것"이란 취지로 발언한 것인데, 검찰에선 교사가 B군을 따돌리는 언행한 정황으로 판단했다.

다만 다른 학부모들은 교사 측 요청에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동료교사들도 B군이 평소 선생님이나 다른 학생들을 때리는 문제 행동이 많았단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