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억대 CF스타 등장…녹화장 발칵 뒤집은 복면가수 정체

입력2023년 09월 16일(토) 09:15 최종수정2023년 09월 16일(토) 09:15
사진=MBC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복면가왕'에 억대 CF 스타가 등장한다.

17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가왕 '1급 특수요원'의 5연승 도전기가 펼쳐진다.

이날 한 복면 가수가 가면을 벗자마자 판정단 석이 발칵 뒤집히는데, 이어 복면 가수의 정체가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각광 받던 억대 CF 스타'로 밝혀지며 눈길을 끈다.

한편, 매력적인 음색으로 세계적인 팝스타를 연상케 한 복면 가수의 무대가 펼쳐진다. 한 복면 가수가 무대를 마치자 이윤석은 "휘트니 휴스턴과 셀린 디온이 생각날 정도로 환상적인 무대였다"라고 찬사를 보내는데, 팝스타를 떠올리게 만든 실력파 복면 가수의 등장에 추리 열기가 뜨거워진다.

또한, 208대 가왕 자리의 주인공을 놓고 불꽃 튀는 추리 대전이 시작된다. 가왕전 무대가 끝나자 가왕과 도전자의 우열을 가릴 수 없는 가창력 대결에 판정단 석의 열기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판정단의 의견이 '가왕 1급 특수요원의 5연승 성공'과 '새로운 가왕의 탄생'을 두고 팽팽하게 대립한다.

단 하나의 황금 가면을 거머쥘 주인공은 내일(17일) 오후 6시 5분에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