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철순 아내, 이혼 절차 고백 "거짓말로 외도녀 만들어" [ST이슈]

입력2023년 09월 19일(화) 17:19 최종수정2023년 09월 19일(화) 17:19
황철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의 아내가 이혼절차를 밟고 있다고 알려 충격을 자아냈다.

황철순의 아내 지연아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하루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법적으로 서류상으로 모든 게 말이다. 더 이상 그 사람으로 인해 그 어떤 일에도 엮이고 싶지도 않고 입방아에 오르락내리락 하고 싶지도 않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한동안 잊고 살았는데 조정일이 다가오면서 또 말도 안되는 소리가 들리니 기가 막힌다. 그냥 한번에 끝내줘라. 인스타고 유튜브에 사진 다 내려주길 바래. 당신이 애 키울거 아니지 않냐. 난 다니면서 애들 알아보는것도 싫고 어린이 집에서도 가족사진 내야하고 그로 인해 알아보면 들려오는 소리들 듣고 싶지 않아"라고 분노했다.

이어 지연아는 "너처럼 알아보는거 좋아하지 않으니 제발 모든 사진 내려주길 바란다. 그 동안 행복한척 연기 했으면 됐지 않냐. 더 이상 사실 아닌 이야기들이 들리거나 하고 다니면 법이 아니라 너가 좋아하는 언론플레이 해"라고 강조했다.

지연아는 또 자신을 둘러싼 불륜 의혹에 대해 "예전 문자로 주장한 것. 결혼식도 1000면 넘게 온다며 S호텔에서 진행하며 비키니쇼를 했고 축의금으로 충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황철순이 아내를 폭행하는 영상이 퍼져 논란이 됐다. 이후 지연아는 "황철순이 때려서 이렇게 됐다"며 멍든 얼굴을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저희 부부는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잘 살고 있었다"며 "오빠와 저를 이간질 하는 사람을 찾기 위한 액션"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지연아는 황철순이 거짓으로 자신을 외도녀로 만들고 이 과정에서 폭력 피해가 있었음을 밝혔다. 그는 "네가 나 폭행한 거 내가 외도해서 때렸다고 하면 된다고 했냐. 내가 외도를 했냐. 내가 밖에 나가서 사람을 만나기나 했냐. 너 만나고 애 갖고 애 낳고 바로 애 갖고 그러고 제주 갔지 않냐. 그 문자 언제적 문자로 날 외도녀 만드냐. 이제 너의 스토리에 난 더 이상 놀아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철순은 2015년 2월 폭행 혐의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바 있으며, 이듬해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또 2021년 11월에도 시비 붙은 남성 2명을 폭행하고, 휴대전화를 부순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 500만 원 형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