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잔치' 황선홍호, 태국에 4-0 대승…16강 진출 확정

입력2023년 09월 21일(목) 22:22 최종수정2023년 09월 21일(목) 22:22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선홍호가 쿠웨이트에 이어 태국도 완파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1일(한국시각) 중국 저장성의 진화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태국을 4-0으로 완파했다.

이틀 전 쿠웨이트와의 1차전에서 9-0 대승을 거뒀던 한국은 또 한 번 골 잔치를 벌이며 2승을 기록, 남은 바레인전(24일) 결과에 관계 없이 조 1위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 지은 한국은 남은 바레인전을 편안한 마음으로 치를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짧은 간격으로 많은 경기가 진행되는데, 주축 선수들의 체력을 관리하기에도 용이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국은 박재용이 최전방에 자리했고, 엄원상과 고영준, 안재준이 2선에 포진했다. 백승호와 홍현석이 중원을 지켰고, 설영우와 박진섭, 이재익, 황재원이 포백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이 꼈다.

쿠웨이트전 선발 명단과 비교해 5명을 바꾸며 선수들의 체력을 관리했고, 뒤늦게 합류한 이강인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파상공세를 펼쳤다. 전반 10분에는 황재원의 크로스를 박재용이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그러나 선제골이 나오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15분 고영준의 크로스를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한 홍현석이 헤더골로 연결하며 1-0 리드를 잡았다. 가까운 거리에서 강한 헤더슛이라 태국 골키퍼도 손을 쓸 수가 없었다.

홍현석의 골은 예고편에 불과했다. 한국은 전반 20분 황재원이 아웃 직전에 공을 살려낸 뒤, 박재용의 패스를 받은 안재준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2-0으로 달아났다. 39분에는 고영준의 감각적인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3-0을 만들었다.

한국은 3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이후에 페널티 박스 안에서 흘러나온 공을 이재익이 슈팅으로 연결하며 4-0으로 차이를 벌렸다. 전반전은 한국이 4-0으로 리드한 채 종료됐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한국은 후반전에도 일방적인 공세를 이어나갔다. 다만 무리하게 공격을 시도하기 보다는 적절히 페이스를 조절하며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태국은 후반전 초반 한 차례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대를 훌쩍 넘어가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국은 정우영과 조영욱 등을 교체 투입하며 선수들의 체력을 관리했다. 후반 중반에는 박재용과 조영욱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음에도 추가골 기회를 놓쳤지만, 결과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

후반전 내내 여유 있는 경기를 펼친 한국은 4-0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