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은가은 "정동원, 2년 전엔 누나라더니 이모라고" [TV캡처]

입력2023년 09월 22일(금) 09:01 최종수정2023년 09월 22일(금) 09:01
사진=KBS1 아침마당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트로트가수 은가은이 정동원과 호칭문제로 투닥거리는 등 절친한 친분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쌍쌍 노래방' 왕중왕전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은가은, 별사랑은 '오늘이 젊은 날' 무대를 펼쳤다. 이에 MC들은 오늘은 몇 살이신 거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혀짧은 소리로 10대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동원 군이 평소에 누나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두 사람은 "민감한 질문이다"라고 너스레 떨었다. 은가은은 "사실 예전에 2년 전만 해도 동원 군이 저를 누나라고 불렀다. 그런데 얼마 전 행사장에서 만나니 '이모'라고 부르더라. 날 까먹었나? 싶었다"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정동원은 "그냥 (호칭에 대한) 기준보다는, 누나라고 부른다"라고 말했다. 은가은은 "그런데 왜 이모라고 부른 거냐"면서 토로하기도.

그날따라 화장이 진하게 됐는지. 장난친다고 '잘 지내셨어요 누나?'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MC 김재원은 "이모라고 부를 때가 좋은 거다. 곧 '선생님'이라고 불릴 때가 온다"고 거들어 일동 폭소하게 만들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