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문의 검' 신세경, 김옥빈과 신경전 "힘드니까 기대고 싶은 거 같다" [텔리뷰]

입력2023년 09월 25일(월) 07:00 최종수정2023년 09월 24일(일) 22:30
아라문의 검 / 사진=tvN 아라문의 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아라문의 검' 김옥빈과 신세경 사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24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아라문의 검'에서 태알하(김옥빈)가 아록의 후계에 불안감을 느꼈다.

이날 태알하는 탄야(신세경)를 찾아갔다. 탄야는 "귀를 막아도 막아지지 않는다. 어떤 이는 들리고 어떤 이는 안 들린다. 왜 그럴까 한참은 몰랐는데 이제는 안다. 내게 마음을 닫은 자는 들리지 않는 거였다"라고 말했다.

태알하는 "그동안 제 마음은 못 들었을 거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탄야는 "오늘 비로소 마음이 희미하게 들린다. 어쩌면 힘들고 그래서 무엇이든 기대고 싶은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마음은 들킨 태아라. 태아라는 탄야에게 "내 마음이 어찌 들리냐"라고 되물었다. 탄야는 "내가 마음이 급했다. 청동의 시대가 간다 하니 불안했고 후계만 굳건해지면 다 잘될 거다. 하지만 망쳤다. 비슷하냐"라고 물어 태알하는 당황케 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