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홍호, 키르기스스탄에 5-1 대승…중국과 8강 맞대결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22:24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22:24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선홍호가 키르기스스탄을 완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각) 중국 항저우의 진화 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5-1로 격파했다.

조별리그부터 4연승 행진을 달린 한국은 가볍게 8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4경기에서 21골을 넣은 동안 단 1골 만을 허용하며 금메달을 향해 순항하고 있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황선호는 8강에서 홈팀 중국과 맞붙는다. 중국은 16강에서 카타르를 1-0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이날 한국은 박재용을 최전방에, 정우영과 이강인, 엄원상이 2선에 배치했다. 백승호와 정호연이 중원을 지켰고, 설영우와 박진섭, 김태현, 황재원이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4분 설영우의 슈팅으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8분에는 이강인의 센스 있는 패스를 받은 정우영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하지만 한국의 선제골에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설영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전반 11분 키커로 나선 백승호는 골대 구석을 노리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한국은 1분 뒤 엄원상의 크로스를 정우영이 헤더골로 마무리하며 2-0으로 달아났다.

순항하던 한국은 전반 28분 위기를 맞았다. 백승호가 우리 진영에서 상대 압박에 공을 뺏겼고, 알리굴로프에게 만회골을 허용했다. 이후 한국은 다시 공세에 나섰지만, 기세가 오른 키르기스스탄은 한국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전반전은 한국이 2-1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계속해서 키르기스스탄의 골문을 노렸다. 키르기스스탄은 최대한 웅크리며 한국의 공격을 버틴 뒤, 역습 기회를 기다렸다. 한국은 쐐기골을, 키르기스스탄은 동점골을 노렸지만 두 팀 모두 결정적인 찬스를 잡진 못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29분 키르기스스탄 수비수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정우영은 강력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3-1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가져온 한국은 후반 34분 고영준의 패스를 받은 조영욱이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40분 홍현석의 골까지 보탠 한국은 5-1 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