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의 탈출' 이덕화, 죽지 않았다…민영기와 복수 계획 "빚 갚고 죽을 것" [TV캡처]

입력2023년 09월 29일(금) 23:02 최종수정2023년 09월 29일(금) 23:04
7인의 탈출 / 사진=SB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7인의 탈출' 이덕화가 살아있었다.

2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는 방칠성(이덕화)과 강기탁(윤태영), 이휘소(민영기)가 복수를 공모했다.

이날 방칠성(이덕화)은 금라희(황정음)와 차주란(신은경)이 다리에서 밀쳐 추락했지만 목숨은 건졌다.

이후 병원에 실려간 방칠성은 정신을 차리고 비서에게 "날 여기서 꺼내달라"고 말했다.

이에 비서는 다른 사람의 몸과 바꿔치기해 방칠성을 감옥으로 보내 강기탁을 만나게 했다.

방칠성은 강기탁(윤태영)에게 "그 사람은 무사히 빠져나갔냐"며 "난 다미(정다엘)의 복수를 할 자격이 없다. 자네가 이휘소 뒤를 봐달라. 이렇게라도 이휘소에게 진 빚 갚고 죽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