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덱스 "광고 촬영 중 포르쉐 따라잡아…달리며 나도 놀라" [TV캡처]

입력2023년 10월 01일(일) 00:27 최종수정2023년 10월 01일(일) 00:27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UDT 출신 크리에이터 덱스가 광고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덱스와 그의 매니저가 된 에이전트 H의 일상이 전해졌다.

이날 두 사람은 첫만남부터 과거를 회상했다. UDT 선후배인 두 사람은 유튜브 웹예능 '가짜 사나이'를 통해 처음 연을 맺었다. 당시 덱스는 "힘든 시기에 대표님(에이전트H)저를 데려왔다. 솔직히 군대에 돌아갈 수 있으면 무조건 돌아간다 생각할 때였다"라고 말할 정도로 심적으로 힘들어하던 시기였다.

덱스는 "하고 싶어도 기회가 없던 때였다. 누구도 나를 찾아주지 않았다. 유일하게 나를 꺼내준 게 '솔로지옥2'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에이전트H는 "광고 촬영한 거 보니까 잘 뛰더라"면서 광고계까지 섭렵한 덱스를 칭찬했다.

이에 덱스는 광고 촬영 에피소드를 들려줬는데 "달리면서 저도 놀랐다. 내가 이렇게 빨리 뛸 수 있구나"면서 "큰 카메라, 지미집 같은 게 달린 차량이 있는데 그게 포르쉐였다. 첫 번째 촬영 때 제가 포르쉐를 살짝 따라잡았다. 그래서 그 분이 엄지를 들어줬다"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