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코리안 가이' 황희찬, 리그 4호골+징크스 깼다…울버햄튼, 맨시티전 2-1 신승

입력2023년 10월 01일(일) 00:58 최종수정2023년 10월 01일(일) 00:58
황희찬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황희찬이 리그 4호골을 터트리며 팀 내 최다 득점 기록을 이어갔다. 동시에 올 시즌 골을 넣으면 팀이 패배하는 징크스를 깨트렸다.

울버햄튼은 30일(한국시각) 오후 11시 잉글랜드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황희찬은 페드루 네투, 마테우스 쿠냐와 함께 팀의 공격을 책임졌다. 이번 경기 맨시티의 압도적인 경기력 속 울버햄튼은 역습 전술을 내놓았다.

수비 상황 후 역습에서는 네투, 황희찬이 빠른 발을 앞세워 상대 수비를 괴롭혔다. 황희찬은 주로 좌측면에서 활동하며 맨시티의 카일 워커, 마누엘 아칸지와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전반부터 저돌적인 돌파로 상대를 괴롭혔고, 전반전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골문을 위협하지는 못했다.

그러다 후반전 단 한 번의 찬스를 살렸다. 쿠냐가 밀어준 패스를 오른발로 마무리 지으며 리그 4호골이자 시즌 5호골을 뽑아냈다.

경기 전 맨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울버햄튼의 네투-쿠냐-황희찬으로 이어지는 공격진을 경계 대상으로 삼았다. 황희찬을 두고는 '더 코리안 가이(The Korean guy)'라 언급했다.

이번 경기 황희찬은 과르디올라에게 자신의 이름을 확실하게 새기게 됐다.

황희찬은 후반 40분까지 활약했다. 85분 동안 경기장을 누비며 볼 터치 29회, 패스정확도 73%, 슈팅 3회 중 유효 슈팅 1회, 볼경합 8회 중 5회 성공, 피파울 1회, 가로채기 1회를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는 평점 7.4점으로 주제 사(7.8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
황희찬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울버햄튼은 공식전 5경기 만에 승리했다. 앞서 크리스탈 팰리스, 리버풀, 루턴 타운, 입스위치 타운(리그컵)을 상대로 1무 3패로 저조헀다. 그러나 선두 맨시티를 꺽으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반면, 맨시티는 개막 후 7연승에 도달하지 못했다. 6연승 행진을 달렸으나 이날 울버햄튼 역습에 휘청였고, 최전방 엘링 홀란드는 침묵했다.

울버햄튼은 3-4-3 포메이션으로 꺼내들었다. 황희찬-마테우스 쿠냐-페드로 네투, 라이얀 아이트 누리-주앙 고메스-마리오 레미나-넬손 세메두, 토티 고메스-맥스 킬먼-크레이그 도슨, 주제 사가 나섰다.

맨시티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엘링 홀란드, 제레미 도쿠-훌리안 알바레스-필 포든, 마테오 코바치치-마테우스 누네스, 네이선 아케-후벵 디아스-마누엘 아칸지-카일 워커, 에데르송 모랄레스가 선발 출전했다.

울버햄튼이 예상을 깨고 먼저 앞서갔다. 전반 12분 중원에서 볼을 잡은 네투가 돌파를 시작했다. 네투는 우측면으로 크게 돌아뛰며 수비를 몰았고, 박스 안쪽에서 내준 컷백 패스가 디아스의 발 맞고 골문 안으로 흘러들어갔다.

맨시티가 분위기를 가져오며 몰아쳤다. 전방부터 압박을 가하며 상대를 압도했고, 2선의 도쿠, 알바레스, 포든이 상대 수비를 공략하며 기회를 만들었다.
.

맨시티의 골은 후반전이 돼서야 터졌다. 후반 12분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로 나선 알바레스 직접 때린 슈팅이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가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흐름을 유지한 맨시티는 역전골을 위해 분투했지만 울버햄튼의 일격에 당했다. 후반 21분 우측면 세메두의 크로스가 수비 맞고 흘렀고, 달려오던 황희찬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게 막혔다.

이후 박스 안 쿠냐가 볼을 잡았고, 밀어준 패스를 황희찬이 재차 오른발로 강하게 마무리지으며 골망을 갈랐다.

경기 막판까지 맨시티는 골문을 두드렸으나, 울버햄튼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울버햄튼이 홈에서 선두 맨시티에게 첫 패를 안겨줬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