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故 남문철, 오늘(4일) 2주기…대장암 투병 끝 별세

입력2023년 10월 04일(수) 07:11 최종수정2023년 10월 04일(수) 07:13
故 남문철 2주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故 남문철이 세상을 대중 곁을 떠난 지 2년이 흘렀다.

남문철은 지난 2021년 10월 4일 대장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50세.

당시 소속사 매니지먼트 비케이는 남문철의 부고 소식을 전하며 "고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기억하겠다"고 애도했다.

남문철은 지난 2002년 장항준 감독의 '라이터를 켜라'로 데뷔했다. 이후 '슈츠' '녹두꽃' '검은 사제들' '밀정' '독전' '백두산' 등 다수 작품에서 활약했다.

고인의 유작은 누적 1200만 관객을 돌파했던 영화 '범죄도시2'다. 주연 마동석은 최춘백 역을 맡아 열연한 남문철에게 "연기 투혼에 경의를 표하며 영광을 돌립니다"라고 추모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