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기 감독과 재회' 조은후, 고양 소노로 트레이드…김세창은 정관장행

입력2023년 12월 01일(금) 10:49 최종수정2023년 12월 01일(금) 10:49
사진=KBL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조은후와 김세창이 유니폼을 맞바꾼다.

KBL은 1일 조은후와 김세창의 트레드 소식을 밝혔다. 조은후는 고양 소노 스카이거너스로, 김세창은 안양 정관장 레드부스터스로 향한다.

조은후는 부산성남초, 용산중, 용산고, 성균관대를 거쳐 2021년 드래프트 1라운드 10순위로 정관장(당시 KGC 인삼공사)에 입단했다.

당시 조은후는 현재 소노 김승기 감독 밑에서 지명됐다. 초반 피로골절 부상으로 데뷔가 늦었졌지만 합류한 뒤 플레이오프까지 뛰며 입지를 다졌다.

2022-2023시즌에는 더 많은 출전 기회를 받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선발 경쟁에 밀렸다. 최근 2시즌 동아 3경기 출전에 그쳤다.

김세창은 일도초, 양정중, 양정고, 경복고, 중앙대를 거쳐 2018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8순위로 부산 KCC 이지스(당시 전주 KCC)에 입단했다.

같은해 김세창은 얼마 지나지 않아 울산 현대모비스로 피버스로 트레이드됐고, 2020년에는 소노(당시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로 둥지를 욺겼다.

김세창은 입단 후 벌써 세 번째 트레이드로 팀을 이적하며 새로운 유니폼을 입게됐다.
사진=KBL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