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방탄소년단 뷔, 新 금손 등극 "'될놈될'"

입력2023년 12월 02일(토) 11:04 최종수정2023년 12월 02일(토) 11:04
런닝맨 방탄소년단 뷔 유승호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런닝맨' 방탄소년단 뷔가 '될놈될' 면모를 보여준다.

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일확천금을 노리는 캐러멜 전쟁 속 판을 뒤집는 방탄소년단 뷔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타짜 특집에는 방탄소년단 뷔와 배우 유승호가 출연한다. 이들과 함께 초대형 '캐러멜 랜드'와 함께 초대형 룰렛, 물풍선 존 등이 등장해 "스케일이 장난 아니다", "오징어 게임이다!", "승부욕 생긴다"며 멤버들의 시선을 끈다.

이어 모든 것을 자신의 운에 맡겨야 하는 일확천금의 기회가 주어진다. '불나방 파'인 멤버들은 순서를 앞다퉈 도전에 나선다. 하하와 지석진은 "벼락부자가 되겠다"며 베팅 판을 떠나지 않았고, 급기야 보안관에게 끌려 나가는 상황이 발발한다.

또한 뛰어난 촉의 소유자인 '금손' 송지효도 과감한 도전을 이어가, 그가 금손의 명성을 지킬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앞서 지난 출연에서 멤버들을 쥐락펴락하는 심리전을 통해 타짜로 거듭난 뷔는 이번에도 날카로운 촉으로 심리전에 임해 판을 흔들기 시작한다. 이어 뷔는 '新금손' 입증에 들어갔고, "역시 될 사람은 된다", "장난 아니다"라며 현장이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