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올 시즌 관중 '301만1509명'…유료 관중 집계 후 첫 300만 관중 돌파

입력2023년 12월 03일(일) 15:47 최종수정2023년 12월 03일(일) 15:47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40주년을 맞은 K리그가 유료 관중 집계를 시작한 2018년 이후 처음으로 3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3일 열린 K리그1 정규라운드 마지막 3경기에서 유료 관중 총 4만6789명이 입장했다. 이로써 2023시즌 K리그1 244만7147명과 K리그2 56만4362명을 합쳐 유료 관중 총 301만1509명을 달성했다.

K리그는 올해 1부리그 개막 라운드부터 10만1632명이 입장하며 승강제 이후(2013-) 역대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을 달성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기세를 이어 K리그1 176경기를 치른 시점에 총 183만7901명을 기록, 유료 관중 집계 이후 K리그1 단일시즌 최다 관중(2019시즌 182만7061명) 기록을 갈아 치웠다.

K리그1 경기당 평균 관중은 1만733명으로, 평균 관중 1만 명은 2011시즌 1만1634명 이후 12시즌 만이자 유료 관중 집계 이후 처음이다.

K리그2 역시 유료 관중 기준 단일시즌 최다를 달성했다. 올 시즌 K리그2 정규리그와 준PO, PO를 합쳐 총 236경기에 56만4362명의 유료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기존 기록은 2019시즌 53만6217명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