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32점' 삼성화재, 3-2로 현대캐피탈에 6연패 수모 안겨

입력2023년 12월 05일(화) 21:43 최종수정2023년 12월 05일(화) 21:43
요스바니 /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가 라이벌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를 6연패 수렁에 빠트렸다.

삼성화재는 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의 원정경기에 3-2(25-20 21-25 24-26 25-21 15-13)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삼성화재는 9승 4패(승점 23점)를 기록하며 3위로 점프했다. 현대캐피탈은 6연패에 빠지며 2승 11패(승점 10점)에 그쳤다.

삼성화재의 에이스 요스바니는 서브 에이스 5개 포함 3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김정호가 19점, 김우진이 11점을 기록했다.

현대캐피탈의 아흐메드는 2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삼성화재가 먼저 기세를 올렸다. 삼성화재는 요스바니를 앞세워 야금야금 점수를 따냈다. 현대캐피탈은 잦은 서브 범실로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헌납했다. 요스바니가 쐐기 스파이크를 꽂으며 1세트를 챙겼다.

2쿼터 현대캐피탈이 반격에 나섰다. 현대캐피탈은 4연속 득점을 올리며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다. 전광인도 힘을 보태며 1쿼터와 다른 경기력을 선보였다. 허수봉의 퀵오픈 득점으로 현대캐피탈이 2세트를 차지했다.

현대캐피탈은 흐름을 이어갔다. 현대캐피탈이 먼저 세트 포인트를 잡았으나 요스바니와 이재현의 공격이 터지며 듀스로 돌입했다. 허수봉의 날카로운 퀵오픈이 터지며 현대캐피탈이 유리한 고지에 올랐고, 최민호가 속공을 성공시키며 3세트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도 호락호락 넘어가지 않았다. 경기 중반 요스바니가 4연속 서브 에이스의 괴력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삼성화재는 김준우와 김우진의 연속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만들었고, 김우진이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5세트까지 승부를 끌고 갔다.

운명의 5세트, 삼성화재가 3연속 득점을 올리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삼성화재는 에이스 요스바니에게 공을 몰아주며 현대캐피탈을 압박했다. 끌려가던 현대캐피탈은 박상하와 허수봉의 연속 블로킹으로 12-12 동점을 만들었다.

흐름이 넘어가려는 찰나 요스바니의 공격과 김정호의 단독 블로킹이 터지며 삼성화재는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김준우가 속공으로 점수를 올리며 경기를 끝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