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골 2도움' 토트넘, 뉴캐슬에 4-1 대승…5경기 무승 탈출

입력2023년 12월 11일(월) 07:13 최종수정2023년 12월 11일(월) 07:13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을 꺾고 무승의 고리를 끊었다. 손흥민은 1골 2도움 활약을 펼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뉴캐슬과의 홈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최근 5경기 무승(1무4패)의 늪에서 탈출한 토트넘은 9승3무4패(승점 30)를 기록, 리그 5위를 유지했다. 뉴캐슬은 8승2무6패(승점 26)로 7위에 머물렀다.

승리의 주역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후반 45분 제이미 돈리와 교체될 때까지 약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1골 2도움을 기록, 토트넘의 승리를 견인했다.

올 시즌 리그 10골 4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8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했다. 웨인 루니(11시즌), 프랭크 램파드(10시즌), 해리 케인, 세르히오 아구에로(이상 9시즌), 티에리 앙리, 사디오 마네(이상 8시즌)에 이어 역대 7번째 대기록이다.

또한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 3위를 유지했다.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14골)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1골) 뿐이다.

이날 토트넘은 히샬리송이 최전방에 서고, 손흥민과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은 2선에 자리했다. 파페 사르와 이브 비수마가 중원에 포진했고, 데스티니 우도기와 벤 데이비스, 크리스티안 로메로, 페드로 포로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지켰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토트넘이었다. 전반 26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이 뉴캐슬 수비수 키어런 트리피어와의 1대1 상황에서 돌파에 성공한 뒤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했다. 공격에 가담한 우도기는 가볍게 공을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전반 38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이번에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로 찬스를 만들었고,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히샬리송이 논스톱 슈팅을 시도해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의 상승세는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후반 15분 포로의 롱패스를 받은 히샬리송이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추가골을 터뜨리며 3-0을 만들었다.

손흥민의 활약도 계속 됐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이어 직접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45분 기립박수 속에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뉴캐슬의 조엘링톤에게 1골을 내줬지만, 결과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경기는 토트넘의 4-1 대승으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