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공판 D-1' 유아인, 초호화 변호인단 효과 볼까…예상 형량 '관심' [ST이슈]

입력2023년 12월 11일(월) 11:38 최종수정2023년 12월 11일(월) 11:46
유아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상습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이 드디어 첫 법정에 선다. 이미 한차례 연기된 재판인 만큼, 유아인을 향한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 25-1부(부장판사 박정길·박정제·지귀연) 12일 오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유아인의 첫 공판을 연다.

당초 유아인은 지난달 14일 첫 공판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직전인 12일 유아인 변호인 측에서 기일 변경 및 공판준비기일 신청서를 제출하며 한차례 연기됐다.
유아인 / 사진=DB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프로포폴 181회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2021년 5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타인의 명의로 수면제를 불법 처방 매수한 혐의와 대마·프로포폴·코카인·케타민·졸피뎀 등 5종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에 유아인은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리며 재판을 준비하고 있다. 유아인은 기존 법률 대리인인 인피니티 법률 사무소·법무법인 동진에 더해 법무법인 해광을 추가 선임했다. 현재 변호인수만 8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엔 고등법원 부장판사와 대검찰청 마약과장 출신 등이 포함됐다.

일각에선 유아인의 화려한 변호인단이 그의 형량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MBC 'PD수첩'에 출연한 검사 출신 김희준 변호사는 "화려한 변호인을 선임해 형량이 낮아지는 건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현직에서 실무 경험이 많아 수사가 어떤 과정으로 진행된다는 걸 잘 알고, 정밀한 충고가 가능하다"며 "그걸 모르는 변호사보다 좋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유아인의 예상 형량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현재 검찰은 유아인에 대해 마약 혐의를 비롯, 증거인멸교사, 의료법위반, 사기, 국민건강보험법위반, 주민등록법 위반 등 8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특히 유아인에 이어 배우 이선균, 가수 지드래곤(지디, 본명 권지용) 등이 마약 수사 대상에 오르며 연예계는 연일 마약으로 잡음을 빚었다. 올해 연예계 마약 사태의 시발점과 다름없는 유아인이 과연 첫 공판에서 어떤 입장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