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뒷심 '시민덕희', 112만 목전… 보이스피싱 캠페인 참여

입력2024년 02월 10일(토) 09:19 최종수정2024년 02월 10일(토) 09:24
시민덕희 112만 /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시민덕희'가 112만 관객을 기념 보이스피싱 신고 캠페인 사진을 공개했다.

10일 설 연휴에 돌입하며 흥행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시민덕희'(감독 박영주·제작 씨제스스튜디오)가 112만 관객을 돌파한다.

112만 관객 돌파를 기념해 라미란, 공명, 염혜란, 박병은, 이무생, 안은진, 박영주 감독까지 '시민덕희'의 주역들이 참여한 보이스피싱 신고 캠페인 사진이 공개됐다. 본편 속 탄탄한 팀플레이만큼 열정적인 홍보 활동을 해온 배우들이 이번 사진에서는 모두 전화기를 들고 있어 시선을 끈다. 배우들과 감독은 영화가 소재로 삼고 있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추가 피해를 막자는 의미를 담아 전화기를 든 채 '보이스피싱 신고는 112'라는 메시지를 강조하고 있다.
시민덕희 112만 / 사진=영화포스터

'시민덕희'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에게 사기 친 조직원 재민의 구조요청이 오면서 벌어지는 통쾌한 추적극. 실제 화성 거주 시민이 겪은 실화 사건을 토대로 영화화한 '시민덕희'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피해자들에게 위로를 건네는 동시에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며 화제의 영화로 부상했다.

특히 명절 연휴가 시작되자마자 흥행 역주행을 일으키며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 다시 한번 입소문의 힘을 입증 중이다. 연기 구멍 없는 배우들의 촘촘한 팀플레이와 신인감독의 패기 넘치는 연출력은 탄탄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여기에 사건의 주인공이 영화를 적극 추천,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사회적 환기까지 이뤄지며 뜨거운 관심을 받는 중이다. 또한 보이스피싱 피해에 유의해야 하는 명절 연휴를 맞아 더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시민덕희'는 지난달 24일 개봉돼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