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변화 예고한 KBO 리그…SSG, 캠프지부터 적응 노력

입력2024년 02월 11일(일) 13:15 최종수정2024년 02월 11일(일) 13:15
사진=SSG 랜더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2024 KBO 리그가 다양한 룰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SSG 랜더스도 스프링캠프부터 룰 적응을 위해 노력을 쏟고 있다.

스프링캠프를 진행하고 있는 SSG는 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의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컴플렉스에서 룰 변화에 대한 대처 방안을 모색하고, 성공적인 24시즌을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먼저 SSG는 피치클락, ABS 도입 및 베이스 크기가 확대가 적용되는 24시즌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 캠프지 환경을 실전과 유사하게 조성했다. 이어, 불펜 피칭장과 선수단 숙소 등 전반적인 캠프지 시설을 개선하며 최적의 훈련을 도모했다.

먼저 피치클락 적응을 위해 불펜피칭장과 경기장 내 타이머를 설치해 선수들이 피칭클락을 사전에 경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경기장에는 포수 후면 좌, 우측과 외야 중앙 펜스 쪽 타이머를 설치해 투수/포수/타자가 피칭클락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투수 오원석은 "타이머를 통해 피칭 중간 중간 시간을 체크할 수 있어 좋았다. 앞으로 피칭 템포를 빠르게 가져가려 하고, 잔동작들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SSG는 스프링캠프에서 '포터블 트랙맨'과 '엣저트로닉 초고속카메라'를 도입해 트래킹 데이터를 활용한 투수들의 피치 디자인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경기장에서만 확인할 수 있었던 트래킹 데이터를 캠프지에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투수들의 릴리즈포인트, 공의 무브먼트/로케이션/회전수를 확인하며 효율적인 훈련이 가능해졌다

또한 투구의 로케이션을 파악할 수 있어 향후 도입 예정인 ABS 스트라이크 존을 확인해보며 선수들이 사전에 적응해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베이스 크기 확대에 적응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 경기장 내 확대된 크기의 베이스를 설치해 사전에 경험해보며 주루 훈련에 활용 중이다. 더불어, 베이스 크기 확대에 따라 주루 플레이가 중요해진만큼, 코치들은 베이스 위에 열십자(十) 모양을 표시해 상황에 따른 베이스 터치 스팟을 선수들에게 직관적으로 알려주면서 주루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조동화 코치는 "베이스 크기 확대에 따라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가 중요해졌다. 선수들이 상황에 따른 최적의 주루 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기본부터 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재현 코치도 "좋은 주루 플레이를 위해선 지피지기가 필요하다. 선수들이 언제든지 전력 분석 내용을 스마트폰으로 볼 수 있도록 웹하드를 활용해 도움을 주고 있다"고덧붙였다.

SSG는 이 외에도 최대 6명의 투수가 피칭할 수 있는 불펜피칭장으로 마운드 및 펜스 등 새롭게 정비해 기존보다 훌륭한 수준의 시설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스프링캠프 참가 선수단의 데이터를 '책자' 형태로 코칭스태프에게 제공했다. 책자에는 약 40여명의 주요 선수에 대한 '트래킹 데이터' 분석과 경기력 편차에 대한 '바이오메카닉스' 관점의 분석 자료가 포함됐으며, 이는 신규 코칭스태프들이 구단 선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더불어 SSG는 숙소의 침대와 가구를 새롭게 교체해 선수단의 휴식 여건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