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헬 감독, 2023-2024시즌 종료 후 뮌헨 떠난다

입력2024년 02월 21일(수) 21:18 최종수정2024년 02월 21일(수) 21:18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바이에른 뮌헨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2023-2024시즌 종료 후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뮌헨은 21일(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당초 2025년 6월 30일까지인 계약을 2024년 6월 30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투헬 감독은 지난해 3월 경질된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의 후임으로 뮌헨의 지휘봉을 잡았고, 뮌헨에 2022-2023시즌 분데스리가 우승 트로피를 선물했다.

그러나 올 시즌 뮌헨은 분데스리가에서 2위에 머물러 있다. 1위 레버쿠젠과의 승점 차가 8점까지 벌어져 우승 경쟁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6강 1차전에서 라치오에 0-1로 패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이번 결정으로 뮌헨이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얀 크리스티안 드레센 최고경영자(CEO)는 "열린 논의를 통해 올 여름 상호 합의 하에 업무 관계를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목표는 2024-2025시즌 새로운 사령탑과 함께 새로운 축구를 추구하는 것"이라면서 "그때까지 구단의 모두가 챔피언스리그와 분데스리가에서 가능한 최고의 성적을 달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투헬 감독은 "올 시즌이 끝날 때까지 최대의 성공을 이루기 위해 코칭스태프와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TS 아버지' 방시혁, 어쩌다 카피 오명까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이른바 'BTS 아버지'로 불…
기사이미지
민희진 "나를 베껴서 BTS 만든 것"…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기사이미지
뉴진스 발목 잡는 민희진, 드리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