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장재현 감독 "굿 퍼포먼스 강렬하지만, 김고은 진가는 후반부"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2월 22일(목) 16:54 최종수정2024년 02월 22일(목) 16:56
파묘 장재현 감독 /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파묘' 장재현 감독이 김고은의 무당 연기를 칭찬했다.

장재현 감독은 2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파묘'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작품은 '사바하' '검은 사제들'을 통해 한국 영화계에 오컬트 장르의 한 획을 그은 장재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김고은의 굿 장면이 개봉 전부터 화제됐던 바다.

이날 장재현 감독은 영화에 등장하는 굿에 대해 확실한 신념을 드러냈다. 극 중 굿판에서 벌어지는 행위들을 자세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장 감독은 "대살굿이라는 건 존재를 하긴 한다. 저는 이전 작품에서부터 굿 장면을 항상 찍어왔다. 굿이라는 게 비주얼로 소비되는 것도 간혹 있지만 목적이 보이는 게 좋다"고 전했다.

특히 무당 연기를 보여준 김고은을 칭찬하면서 "그의 진가는 후반부다. 굿 퍼포먼스의 이미지가 강렬하지만, 후반부에 두려우면서도 자기중심을 지키는 연기는 베테랑 배우 밖에 못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두려움을 이기는 모습을 표현하고 이를 대사로 전달하는 시퀀스를 보면 김고은은 세계적인 배우 같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파묘'는 22일 개봉됐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