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자리까지 10년, 최선 다했다" NCT 태용, 눈물의 'TY TRACK' [리뷰]

입력2024년 02월 25일(일) 18:13 최종수정2024년 02월 25일(일) 18:37
NCT 태용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태용이 눈물의 첫 단독 콘서트를 마쳤다.

25일 NCT 태용은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단독 콘서트 '2024 TAEYONG CONCERT TY TRACK(2024 태용 콘서트 티와이 트랙'을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24, 25일 양일간 열렸으며, 태용이 데뷔 후 처음으로 펼치는 솔로 콘서트인 만큼 폭발적인 관심 속에서 이틀 모두 시야제한석까지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공연 타이틀 'TY TRACK'은 태용의 음악과 길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태용은 '아티스트 태용'이 걸어온 음악 여정을 고스란히 보여주기 위해 직접 작사하고, 작곡에 참여한 곡들로 세트리스트를 꾸렸다. 특히 태용은 무려 11곡을 최초 공개하며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태용은 아티스트, 사랑, 이별, 상처, 치유, 자전적 이야기 총 6개의 테마로 공연을 진행했다. 스토리의 유기적인 진행을 위해 태용은 멘트를 대거 줄였다. 태용은 "무대에만 집중하는 시간을 갖게 해드리고 싶어서 멘트를 짧게 넣었다. 대신에 한 번 있는 멘트 때 오래도록 대화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거대한 T자 모양의 구조물 아래 등장한 태용은 강렬한 래핑을 쏟아내는 'Concrete'로 포문을 연 후, 'Virtual Insanity', '¥£$', 'APE', 솔로 데뷔곡 '샤랄라 (SHALALA)'까지 첫 번째 아티스트 섹션에서 더 단단한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다짐을 표현했다.

태용은 "제가 T자 구조물에서 나오는데 TY의 T다. 첫 섹션은 제가 생각하는 도시와 일적인 얘기를 담아봤다. 'Concrete'는 제가 생각하고 내가 살아왔던 도시의 이미지였고, 'Virtual Insanity'는 제가 회사에 들어와서 보게 된 도시의 광경이다. 마치 신세계를 보는 것 같이 모든 게 반짝거리고 특별했던 기억을 담아서 썼다. 그 다음에는 연습생에서 데뷔해서 돈을 벌지 않나. '¥£$'란 곡을 만들어봤다. '역시 돈이 좋아' 곡을 만들었고 'APE'로 넘어가면서 돈이란 무슨 의미가 있는 걸까. 내가 너무 돈을 쫓고 있다. 이건 잘못됐다. 유혹들도 다 떨쳐내봐야겠다. 제가 살아오면서 느꼈던 감정이었다. 그렇게 살다 보니까 멤버들과 청춘의 시간을 함께 보냈던 것 같다. 127 멤버들한테는 같이 청춘을 느끼게 해줘서 고맙다는 말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섹션 사랑에서 태용은 전신이 반짝이는 옷으로 환복한 뒤 설렘을 자극하는 'H.E.R'와 'Move Mood Mode', 진솔한 가창이 감동적인 'RUBY' 등으로 뮤지컬 같은 연출을 이어갔다.
NCT 태용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세 번째 이별 섹션에서는 무대에 설치된 컨베이어 벨트를 런웨이로 탈바꿈시킨 'Moonlight'을 시작으로 샤막을 활용한 몽환적인 연출이 감동을 선사한 'Moon Tour', 핀 조명으로 만든 달빛 위를 걷는 듯한 와이어 퍼포먼스가 좌중을 압도한 '404 File Not Found'와 '404 Loading'로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태용은 "'Moonlight' 오랜만이다. 무대 구성이 옛날에 했던 것보다 훨씬 더 잘 어울리는 무대가 됐던 것 같다. 'Moon Tour'는 미니 2집에 들어가는 수록곡이다. 연출이 아름답지 않았나. 제가 달 안에 있는 듯한 느낌을 저도 받았다. 그래서 기분이 좋았다"고 했고, 이어 와이어 퍼포먼스에 대해 "어제 후기를 찾아보니까 저 와이어 타고 올라가는데 그게 반응이 좋았다고 얘기를 들었다. 빛의 길을 뚫고 지나가서 걷는 듯한 느낌이라고 하시더라"라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태용은 네 번째 섹션 상처에서 표현력과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Ghost', 줄 퍼포먼스로 관능적인 분위기를 배가한 'BACK', '해와 달'을 불렀다. 그는 "Ghost' 안무는 바다가 짰다. 바다한테 꼭 보여주고 싶었다. 또 줄 연출을 해봤다. 'Back'이 얽히고설킨 사랑이라고 해야 하나. 얽히고설켜서 속박되어 있는 듯한 사랑을 표현해보고 싶었다. NCT 127의 'Favorite' 같은 느낌이다. 다음은 '해와 달'이다. 해와 달이 겹쳐서 일식이 되면 사람들이 놀라지 않나. 사람들이 놀랄 만큼 우리의 만남은 치명적이다. 그런 걸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진 치유 섹션에서는 컨베이어 벨트 위를 걸으며 펼친 감정 연기가 몰입도를 더한 '나에게 했던 것과 같이 (Ups & Downs)', 자유분방한 매력에 폭발적인 함성이 터진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TAP' 무대와 수록곡 'Run Away' 등 다채로운 스테이지의 향연을 펼치며 본 공연을 마쳤다.

앙코르 때 2층 객석에서 깜짝 등장한 태용은 'Long Flight'를 부르며 관객들과 눈을 맞추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 곡으로 태용은 과거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Back to the Past'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멤버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있다. 또 여러분들에게는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모두가 알아봐 주신 것 같아서 마음 속 한편에는 인정받고 잘 해야 한다는 강박이 엄청 컸는데 이제는 그런 걸 좀 버려도 될 것 같다. 그렇게 제가 생각하는 제 기준에 맞기까지 저는 10년이 걸렸다. 여러분들도 할 수 있다. 저는 강한 사람이다. 여러분들 즐거우셨나. 저도 진짜 행복했다"는 소감을 남겼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