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도 눈물도 없이' 이소연 임신·하연주 난임 판정…엇갈린 희비 [종합]

입력2024년 02월 26일(월) 20:24 최종수정2024년 02월 26일(월) 20:25
피도 눈물도 없이 / 사진=KBS2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피도 눈물도 없이' 이소연과 하연주의 희비가 엇갈렸다.

26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에서는 임신을 기뻐하는 이혜원(이소연)과 난임 판정을 받는 배도은(하연주) 모습이 그려졌다.
피도 눈물도 없이 / 사진=KBS2

이날 배도은(하연주)은 이혜원(이소연)과 계단을 내려오며 일부러 굴러 떨어졌다. 이어 "병원에 가자"는 말도 거절한 채 방으로 돌아오며 홀로 미소 지었다.

그러나 배도은의 꿍꿍이를 눈치챈 이혜원은 "무슨 짓이냐. 나 밀치고 계단에서 혼자 구르지 않았냐. 대체 무슨 꿍꿍이를 갖고 그랬냐. 애까진 사람이 위험하게"라고 물었다.

이에 배도은은 "망상병 환자네. 계단 헛딛는 줄 알고 내가 잡아주려다 발이 꼬인 거다. 도와주려다 이렇게 된 사람한테 고맙단 인사는 못할 망정"이라고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그 순간 이혜원은 배도은이 먹다 남긴 오징어 냄새에 구역질을 했다. 배도은은 이혜원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뒤 엄청난 불안감에 휩싸였다. 이를 본 이혜원은 "나 같으면 아이가 걱정돼서 바로 병원에 가볼 텐데"라며 "왜 저렇게 내 임신에 예민하지?"라고 배도은에 대한 의심을 품었다.

이민태(유태웅)는 갑자기 나타난 피영주(윤복인) 때문에 이혜원을 걱정하기 시작했다. 이어 백성윤(오창석)을 찾아가 친권 포기각서 효력을 언급하며 "접근금지 신청은 어떻게 하는 거냐. 많이 까다롭죠?"라고 물었다. 이에 백성윤이 "무슨 일 있냐"고 묻자 이민태는 "친구 일"이라고 둘러댔다.

김명애(정혜선)는 배도은에게 "이쯤에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다. 전에도 누누이 말했지만, 너를 이 집에 들인 건 윤 사장(정찬), 자식의 애미로서 최소한의 예의다. 널 YJ사람이자 며느리로 들이는 게 아니라 네 뱃속에 아이를 위해서 이 집에 끼워주겠다는 것"이라며 "지난번 네 잘못도 있고, 이번에 애 제대로 낳으면 그다음에 혼인신고도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배도은이 "아이 낳고서요?"라고 묻자 김명애는 "급한 일 있냐. 서둘러야 하는 이유가 있냐"고 반문했다. 이어 "법적으로 혼인한 거 아니면 남이나 마찬가지인 거 알고 있지?"라고 은근슬쩍 경고했다.

이혜원은 백성윤과 닭발집에서 마주쳤다. 백성윤은 임 작가 사건과 관련해 "자살이 타당하지만, 증거불충분이긴 하다. 타살이라는 증거도 불충분하긴 하다"며 "나한테 유력 용의자라고 했던 사람 말해줄 순 없냐. 이혼을 원했던 윤이철 사장, 보람터 대표 배도은이라는 사람 중에 추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혜원은 "제가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며 "대신 확실한 증거를 찾으면 말씀드리겠다. 그때 도와주실 수 있냐"고 부탁했다. 백성윤은 "돕는 게 아니라 협력하겠다. 세상은 제대로 돌아가야 하니까"라고 약속했다.

이산들(박신우)의 떡볶이 집에서 윤지창(장세현)과 백성윤은 첫 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두 사람은 서로를 낯익어 했고, 곧 선팅된 윤지창의 차량 앞에서 주접을 떨었던 백성윤의 모습을 기억해냈다.

마음이 급해진 배도은은 윤이철 유혹에 나섰다. 배도은은 "참는 게 더 위험하겠다"며 윤이철을 잡아당겼다.

이혜원과 윤지창 사이엔 금이 가기 시작했다. 윤지창은 유능하면서도, 작은 사무실을 운영하는 백성윤을 "위선적"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이혜원이 이를 두둔하자 두 사람은 또 어긋났다. 결국 이혜원은 자신의 임신 사실을 밝히지 못했다.

배도은은 또다시 임신 테스트기를 시도했다. 결과는 한 줄이었다. 이혜원은 김명애를 떠올리며 "대놓고 날 씨받이 취급해? 일단 낳아주겠다. 혼인신고서 도장 찍고 이 집 식구되면 이혜원, 할망구, 당신부터 짓밟아버릴 것"이라고 분노했다.

배도은은 병원을 찾았다. 그러나 산부인과 의사는 "피임을 안 하셨는데 임신이 안 되셨다면, 현재로선 아이 갖기가 어려울 거다. 난임이다"라고 진단해 배도은을 충격에 빠뜨렸다.

같은 시간, 이혜원은 자신의 초음파 사진을 보며 행복에 젖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