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올스타 유니폼 경매 진행…'240만 원' 이관희, 2년 연속 최고가

입력2024년 02월 27일(화) 15:13 최종수정2024년 02월 27일(화) 15:13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G 이관희의 유니폼이 프로농구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에서 240만 원에 낙찰, 2년 연속 최고가를 기록했다.

KBL은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 결과를 발표했다.

총 23명의 선수 친필 사인 유니폼으로 진행된 이번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에서 예치금 미환급건을 포함해 총 1163만 원의 수익을 냈다. 이관희 유니폼에 이어 KCC 허웅 유니폼과 소노 이정현의 유니폼이 각각 225만 원, 97만2000원에 낙찰되며 최고가 2, 3위에 올랐다.

이번 경매 총 수익금과 최고 낙찰가는 지난 시즌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보다 상승했다. 지난 시즌 KBL은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를 진행해 총 1083만8,000원의 수익금을 냈으며, 이관희의 유니폼은 198만8000원으로 최고 낙찰가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올스타 선수 유니폼 경매 수익금은 농구 유소년 발전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