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월드' 차은우, 첫 등장부터 강렬한 존재감…안방극장 시선 집중

입력2024년 03월 03일(일) 10:24 최종수정2024년 03월 03일(일) 10:24
사진=MBC 원더풀 월드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원더풀 월드' 차은우가 존재감 넘치는 등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극본 김지은·연출 이승영 정상희·기획 권성창·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차은우는 스스로 거친 인생을 선택하고 말 못 할 비밀을 간직한 '권선율' 역으로 분했다.

먼저 선율은 검은 슈트를 입고 차에 탄 채 은수현(김남주)을 향해 운전하며 등장했다. 심각한 분위기 속 "뭐라도 해주고 싶었어요. 그쪽한테 받기만 해서"라고 말하는 선율의 대사가 이후 이어지는 서사에 흥미를 더했다.

선율은 수감 중인 수현이 있는 교도소 봉사활동자로 등장, 무언가 알 수 없는 눈빛으로 수현을 주시해 의문스러운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그는 낮에는 폐차장에서 자동차 해체 작업을 하고, 밤에는 오토바이를 타고 문 닫은 학교에 몰래 숨어들어 김준(박혁권)의 정적을 제거할 자료를 수집하는 등 진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후 선율은 무심한 표정으로 고요한 무덤 앞에서 추억을 회상하며 처연한 분위기를 내뿜었다. 극 말미 그는 수감생활을 마치고 어린 아들의 묘지에서 비를 맞고 있는 수현에게 다가가 "이거 쓰고 가요. 건우가 보면 마음 아플 거 같아서"라며 자신이 쓰고 있던 우산을 건넸다. 이에 과연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얽히고설키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차은우는 낮은 목소리, 잔뜩 날이 서 있는 눈빛, 검은 폐차 기름을 뒤집어쓰고 있는 모습 등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면모로 대사 없이 등장만으로도 이목을 사로잡았다. 또한 그는 건조하지만 날카로운 아우라와 과묵한 면면들을 통해 선율이 감추고 있을 비밀에도 호기심을 더했다. 차은우는 계속해서 눈길을 끄는 '판도라의 상자' 같은 선율의 다크한 분위기를 찰떡같이 소화해 내 앞으로 진행될 전개에도 기대가 모인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는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