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계상, '트라이'로 안방 컴백…럭비부 감독된다 [공식입장]

입력2024년 03월 28일(목) 10:10 최종수정2024년 03월 28일(목) 10:14
윤계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윤계상이 럭비부 감독으로 변신한다.

28일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포츠투데이에 "윤계상이 SBS 새 드라마 '트라이(TRY) : 우리는 기적이 된다'에 주연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트라이'는 고료 럭비부 이야기를 다루는 드라마다. 윤계상은 극 중 럭비부 감독 주가람 역을 맡는다. 대한민국 럭비 국가대표 출신이었으나, 논란으로 인해 은퇴하고 모교인 체고 럭비부에서 계약직 감독이 되는 인물이다.

앞서 윤계상은 지난해 ENA 드라마 '유괴의 날'에 출연한 바 있다. 이후 '트라이'로 안방 컴백을 예고해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