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 '7년 만의 봄배구' 이끈 고희진 감독과 재계약

입력2024년 04월 02일(화) 14:53 최종수정2024년 04월 02일(화) 14:53
고희진 감독 / 사진=정관장 레드스파크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배구 여자부 정관장 레드스파크스가 고희진(44) 감독과의 동행을 이어간다.

정관장은 2일 "고희진 감독(44)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1년으로, 최대 2027년까지다.

지난 2022년 4월 부임한 고희진 감독은 첫 해 19승 17패를 기록하며 정규리그 4위에 올랐으나 승점 1점 차로 아쉽게 준플레이오프가 무산되며 시즌을 마감한 바 있다.

두 번째 해인 이번 시즌에는 새롭게 도입된 아시아쿼터 제도를 통해 아포짓스파이커로 메가를, 외국인선수 자리에 아웃사이드히터 지아를 선발하는 등 기존의 틀을 깬 과감한 도전을 선택하며 화끈한 공격 배구를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체력과 기술, 멘탈의 3요소를 강조하는 지도 철학 아래 팀을 끈끈하고 강하게 변모시키며, 20승 16패 정규리그 3위의 기록으로 7년 만의 봄배구 진출이라는 결실을 맺기도 했다.

고희진 감독은 "다시 한 번 믿고 맡겨주신 구단에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더 멋지고 강한 팀을 만들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