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 5G 무승' 전북 페트레스쿠 감독, 자진 사퇴

입력2024년 04월 06일(토) 17:00 최종수정2024년 04월 06일(토) 17:00
사진=전북 현대 SNS 캡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딘 페트레스쿠 감독이 결국 성적 부진으로 자진 사퇴했다.

전북 현대는 6일 "단 페트레스쿠 감독님과의 여정을 마친다"고 알렸다. 페트레스쿠 감독은 개막 5경기 무승 최하위의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를 결정했다.

페트레스쿠 감독은 "아시아 최고의 팀에서 최고의 선수, 팬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 전북 감독으로서 지낸 경험과 시간, 팀에 대한 애정은 가슴 속에 소중히 품고 고국에 돌아가서도 전북을 응원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하다"면서 팬들에게 마지막 말을 전했다.

한편 전북은 개막 이후 5경기 3무 2패(승점 3점)로 리그 최하위로 쳐졌다. 또한 유일하게 리그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 팀이다.

전북은 7일 강원 FC와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1 6라운드 경기를 치르며, 박원재 코치를 비롯한 국내 코치진이 선수단을 지휘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정식집 딸' 천우희→'엔터대표 딸' 우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천우희와 그룹 우주…
기사이미지
법원 "하이브, 민희진 해임안 의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기사이미지
'타율 0.198' 박병호와 '0.234' 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위즈의 박병호와 삼성 라이온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