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2분 결승골' 포항, 대전 원정 짜릿한 역전승…5G 무패

입력2024년 04월 07일(일) 18:43 최종수정2024년 04월 07일(일) 18:43
사진=프로축구연맹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포항스틸러스가 박태하 감독 체제에서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포항은 7일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6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 원정경기에서 2-1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포항은 4승 1무 1패(승점 13)로 리그 선두로 올랐다. 포항은 개막전 울산HD전을 제외한 5경기에서 4승 1무로 승승장구했다.

반면, 대전은 1승 2무 3패(승점 5)로 10위에 위치했다. 주중 울산을 꺾으며 환호했지만, 주말까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첫 승을 거뒀던 대전의 이민성 감독은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치며 고개를 떨궈야만 했다.

포항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조르지-윤민호, 백성동-오베르단-한찬희-김인성, 완델손-박찬용-이동희-어정원, 황인재가 출전했다.

대전은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레안드로-신상은, 이동원-주세종-김승대-임덕근-호사, 안톤-아론-이정택, 이창근이 나섰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두 팀은 후반전이 돼서야 골을 주고받았다. 대전이 먼저 미소지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대전은 오재성, 김인균을 투입했다. 이어 이정택의 크로스를 박스 안 레안드로가 헤더로 연결하며 침묵을 깨뜨리고 리드를 잡았다.

끌려가던 포항은 정재희, 이호재를 투입하며 공격의 힘을 더했다. 점차 분위기를 가져오며 대전을 밀어붙였지만, 이창근 골키퍼 선방에 번번히 막혔다.

그러다 후반 36분 대전이 후방 지역에서 볼을 돌리다가 실수를 범하자 김인성이 이를 놓치지 않고 달려들었고, 슈팅으로 연결하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다시 분위기를 끌어올린 포항은 후반 추가시간 2분 정재희가 박스 안쪽에서 극적인 결승포로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유심히 경기를 지켜보던 박태하 감독은 밝은 얼굴로 기뻐했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