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두잇포유' 두 번째 주인공 공개…희귀병 이겨낸 정수빈 열혈 팬 14일 시구

입력2024년 04월 13일(토) 11:09 최종수정2024년 04월 13일(토) 11:15
정수빈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두산베어스(사장 고영섭)는 12일 '최강 10번 타자'의 소원을 이뤄주는 팬 소원 성취 프로젝트 '두잇포유'의 두 번째 주인공을 선정했다고 알렸다.

주인공은 열혈 팬 한형선(26) 씨다. 한 씨는 중학교 입학을 앞둔 2012년, 재생불량성빈혈과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 조혈모세포이식을 받는 등 투병을 이어가던 중 두산과 정수빈의 활약을 보며 힘을 얻었다.

정수빈은 2012시즌 후 한 씨의 사연을 듣고, 그를 야구장에 초대했다. 자신의 유니폼과 사인볼을 선물한 뒤 한 씨와 함께 캐치볼을 하고, 그라운드를 돌며 "건강해지면 잠실야구장에서 꼭 시구 하자"는 응원을 전했다. 병마와 싸움에서 승리한 한 씨는 현재 대학병원에서 임상병리사로 근무하며 환자 치료를 돕고 있다.

한 씨는 지난해 9월 5일 KIA 타이거즈전 시구자로 선정, 정수빈과 약속을 지킬 계획이었다. 그러나 경기가 우천취소되며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한 씨는 "그날 이후 '내게 이런 기회가 다시 올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쉬운 마음이 컸는지 하루는 정수빈 선수가 내 공을 받는 꿈을 꾸기도 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14일 LG트윈스전에 앞서 잠실야구장 마운드에서 시구하고 싶다는 한 씨의 오랜 소원을 이뤄준다. 한 씨는 "야구를 사랑하는 환아들 모두가 야구를 보며 '나도 나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갖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두산은 올 한 해 팬들의 크고 작은 소원을 들어주며 선수단과 팬들의 접점을 늘리고, 팬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갈 예정이다. 소원 접수는 이메일을 통해 진행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