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첫 승+전상현 무사만루 무실점' KIA, 11-9로 한화 잡고 5연승

입력2024년 04월 13일(토) 17:56 최종수정2024년 04월 13일(토) 17:56
양현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화 이글스 선발투수 김민우가 부상으로 조기에 강판된 가운데 KIA 타이거즈가 타격전 끝에 승리를 따냈다.

KIA는 1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 리그 한화와의 원정 경기에 11-9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5연승을 달린 KIA는 13승 4패로 리그 1위를 지켰다. 한화는 9승 9패로 전날보다 한 계단 추락한 6위가 됐다.

KIA 선발투수 양현종은 6이닝 5피안타 2볼넷 8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양현종은 4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기록하게 됐다. 불펜에선 전상현이 무사 만루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1이닝 무실점 홀드를 기록했고, 최지민이 9회를 책임지며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올렸다.

타선은 장단 14안타를 뽑아내며 대거 11득점을 올렸다.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5타수 3안타 1득점 4타점, 고종욱이 스리런 홈런 포함 5타수 1안타 1홈런 1득점 3타점으로 활약했다.

한화 선발 김민우는 0.1이닝만 소화한 뒤 자진 강판됐다. 김민우는 팔꿈치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 구단은 향후 정밀 검진을 실시할 예정이다. 두 번째 투수로 올라온 한승주가 2.1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6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선발투수가 내려가는 사건이 터졌다. 김민우는 선두타자 서건창을 2구 만에 2루수 뜬공으로 잡아냈고, 최원준에게 2구를 던진 뒤 더그아웃에 신호를 보냈다. 김민우는 몸 상태 이상을 호소했고,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화는 급하게 한승주를 마운드에 올렸다. 한승주는 최원준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김도영과 최형우를 범타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KIA의 방망이는 3회부터 폭발했다. 2사 3루에서 김도영의 1타점 3루타로 KIA가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최형우의 1타점 2루타와 소크라테스의 1타점 적시타가 연달아 터졌다. 2사 1, 2루에서 고종욱이 스리런 홈런을 치며 3회에만 대거 6득점이 만들어졌다.

4회 1사 만루에서도 소크라트세가 2타점 적시타를 치며 흐름을 이어갔다.

한화는 5회 이진영과 페라자가 각각 1점씩 뽑으며 추격에 나섰지만, KIA 타선 또한 6회 1점, 7회 2점을 더하며 차이를 더욱 벌렸다.

7회 말 KIA가 대대적인 반격을 펼쳤다. 이범호 감독은 양현종 다음 투수로 좌완 김사윤을 택했고, 김사윤은 제구 난조에 시달리며 몸에 맞는 공-안타-볼넷으로 2사 만루 위기를 초래했다. 여기서 노시환, 김태연, 이재원의 3연속 안타가 나오며 한화가 4점을 뽑았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서 최인호가 스리런 홈런을 터트리며 경기는 11-9로 2점 차까지 좁혀졌다.

한화는 8회 말에도 다시 찬스를 잡았다. KIA는 곽도규를 투입했지만, 곽도규가 안타와 볼넷 2개를 내주며 무사 만루 위기를 초래했다. 이범호 감독은 셋업맨 전상현을 투입했다. 전상현은 노시환을 9구 승부 끝에 인필드플라이로 잡아냈고, 김태연에게 6-4-3 병살타를 유도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전상현이 선두타자를 내보냈지만 이후 마운드에 오른 최지민이 3아웃을 획득, 한화는 점수를 추가하지 못하며 11-9로 경기가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