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김지원, 애정 온도 이상 無…최고 '20.%'(눈물의 여왕)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09:44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09:45
눈물의 여왕 김수현 김지원 시청률 / 사진=tvN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과 김지원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11회는 이에 '눈물의 여왕' 11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8.5%, 최고 20%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6.8%, 최고 18.2%(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전국 가구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날 퀸즈 백화점 대표 복귀 기자회견에서 윤은성(박성훈)에게 협박받았다는 사실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는 것까지 모조리 밝힌 홍해인(김지원)은 급격하게 악화된 병세로 인해 결국 쓰러지고 말았다. TV를 통해 소식을 듣던 가족들도 병원으로 달려왔고 백현우(김수현)는 사경을 헤매는 홍해인의 곁을 밤새도록 지켰다.

겨우 정신을 차린 홍해인은 내내 싸우던 엄마 김선화(나영희)를 비롯한 가족들에게 하나씩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특히 마음과 달리 뾰족한 말만 했던 남편 백현우에게 "사랑해.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라며 덤덤하게 진심을 고백했다. 조금씩 이별을 준비하는 홍해인을 끌어안은 백현우는 눈물을 삼키며 "안 죽어, 절대 안 보내"라고 단언했다.

이로써 홍해인의 투병 사실을 알게 된 용두리, 퀸즈 가족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홍해인의 병세를 낫게 하는 데 집중했다. 그 사이 식구들 간의 거리는 어느샌가 부쩍 가까워져 있었다.

가족들의 관계가 끈끈해진 만큼 이들은 공공의 적 윤은성(박성훈), 모슬희(이미숙) 모자를 밀어내기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홍해인이 기자회견에서 윤은성의 협박 사실을 폭로한 덕에 퀸즈 그룹의 주가는 날로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백현우는 궁지에 몰린 윤은성, 모슬희가 홍만대(김갑수)의 비자금을 못 찾았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홍해인과 함께 이를 가로채기로 마음먹었다.

그레이스 고(김주령)의 도움으로 홍만대 회장의 비자금 확보 루트였던 물류창고 추적에 성공한 백현우와 홍해인은 갑작스레 쏟아지는 비에 건물 지붕 아래로 몸을 피했다. 차를 가져오겠다며 자리를 비운 백현우를 기다리다 피곤함을 느낀 홍해인은 자동차가 아닌 우산을 쓰고 돌아온 그에게 자연스레 몸을 맡겼다.

차에 올라타자마자 깜빡 잠이 든 홍해인이 깨어나고 정체불명의 차량이 두 사람을 쫓아오면서 적막은 곧 깨지기 시작했다. 불과 며칠 전에도 백현우의 뒤를 추격하던 수상한 차가 있었던 만큼 홍해인은 잔뜩 겁에 질렸고 쫓고 쫓기는 추격전 끝에 두 차량이 마주 섰다.

설상가상으로 자신의 옆에 있는 줄 알았던 백현우가 다른 차에서 내리면서 홍해인의 혼란이 가중됐다. 병세로 인해 윤은성과 백현우를 착각하고 만 것이다. 백현우와 윤은성 사이에 낀 홍해인의 당혹스러운 눈빛이 불안감을 높이며 세 사람의 향후 관계에 이목이 집중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