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능청→진지 오가는 연기 존재감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10:31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10:33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 사진=MBN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가 첫 사극 도전을 무사히 마쳤다.

수호는 13일 첫 방송된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에서 세자 이건 역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된 1회에서 이건은 잠행에 몰래 나갔다가 사기꾼들에게 당하는 모습으로 첫 등장, 허당기 가득하고 유쾌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어 낚시를 하던 중 떠오른 궁녀의 시체를 보고 사건에 의문을 제기하는 전개를 이끌었다.

특히 누군가의 제보로 간 부용지에서 대비(명세빈)와 한 사내의 밀회 현장을 목격, 충격을 받고 궐 밖으로 나가 증거를 찾아 헤매던 이건이 왈패들에게 갑작스럽게 보쌈을 당하는 엔딩으로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를 통해 수호는 안정적인 톤과 자연스러운 액션 연기를 보여주며 첫 사극 도전을 성공리에 마쳤다. 특히 능청스러움과 진지함을 오가는 캐릭터를 살려내며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했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