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4' 박지환 "장이수, 빌런이라 생각한 적 없어" [ST현장]

입력2024년 04월 15일(월) 16:37 최종수정2024년 04월 15일(월) 16:38
범죄도시4 언론배급시사회 박지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범죄도시4' 박지환이 돌아온 장이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범죄도시4'(연출 허명행·제작 빅펀치픽쳐스)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돼 배우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허명행 감독이 참석했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이날 박지환은 "장이수를 연기할 때 빌런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이 영화의 틈새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어떻게 달려가는지에 대해서만 생각했다. 이번 출연도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지만, 그것에 비례하는 만큼 기쁜 부담과 힘든 지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감독님과 전화통화를 많이 하고, 마동석과 아이디어 회의를 했다. 너무 의미있지도, 너무 없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게중심을 위트있게 흘러가게 하려고 했다. 다행히 대본 회의 때 정말 재밌는 지점이 많이 나왔다. 그 지점은 그 지점인데 막상 연기를 할 땐 마음처럼 될 수 없더라"고 이야기했다.

박지환은 "저한텐 마동석과 함께하면 그냥 끝나지 않는다는 믿음이 있었다. 기본적으로 장면에 대한 준비를 하고 갔을 때 감독님이 그 신을 콘트롤 하고, 마동석과 함께 눈을 맞췄다. 복잡하고 즐거운 생각들이 떠올랐다"며 "좋은데, 왜 좋은지 모르겠다. 마동석과 이야기하면 되게 행복한데 분석적으로 생각되지 않는다. 그게 선배와 쌓은 호흡이 아닌가 싶다. 개인적으로 선배와 지낼 수 있어서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범죄도시4'는 24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