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업주부 구희아 "쳇바퀴 같은 삶, 우울증 와"(인간극장) [TV캡처]

입력2024년 04월 16일(화) 08:05 최종수정2024년 04월 16일(화) 08:06
인간극장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인간극장' 구희아 씨가 전업주부로서 고충을 털어놨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전국노래자랑'으로 인생 첫 전성기를 맞은 구희아 씨의 이야기가 담긴 '구희아가 돌아왔다' 2부로 꾸며졌다.

이날 구희아 씨는 빨래를 하던 도중 "쳇바퀴 돌 듯이 매일 똑같고, 내 삶은 없는 거 같고, 애들 위해서만, 남편 위해서만 사는 거 같아서 그거 때문에 뭔가 그런 게 (우울증이) 왔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왜 이렇게 주책바가지 자꾸 눈물이 나냐. 미치겠네"라고 눈물을 쏟았다.

집안일을 마친 구희아 씨는 집 앞 계단에 앉아 연습을 시작했다. 이에 대해 구희아 씨는 "연습도 되고, 극장에서, 무대에서 하는 그런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 순간 계단 청소 미화원이 문을 열었고, 구희아 씨는 "그렇지만 월요일에는 하지 않아야 된다는 거. 월요일에 계단 청소가 있다는 걸 오늘에서야 알았다"고 민망한 웃음을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