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과 첫키스에도 사망 엔딩…시청률 상승

입력2024년 04월 16일(화) 08:20 최종수정2024년 04월 16일(화) 08:20
선재 업고 튀어 김혜윤 변우석 / 사진=tvN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의 미래는 바뀌지 않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3화는 19살 류선재(변우석)가 짝사랑해 왔던 임솔(김혜윤)에게 건넨 첫 키스와 가슴 벅찬 사랑 고백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분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4.1%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8%, 최고 2.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9%, 최고 2.3%를 기록하며 전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닐슨 코리아 제공)

수영 대회 예선전 당일 류선재는 "나 대회 나가서 꼭 메달 딸 거야. 그런데 걱정하지 마. 내가 네 꿈 반대로 할 거니까. 한번 믿어봐"라며 자신을 걱정하는 임솔을 다독였다. "정해진 운명이라는 게 있는 걸까? 만약 그렇다고 해도 선재야 난 널 믿어보고 싶어"라는 임솔의 간절한 마음이 닿은 듯 류선재는 예선전 1등을 했다. 이와 함께 류선재는 짝사랑하는 임솔에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하기 위해 밥 먹자는 핑계로 데이트를 신청했다.

고백하기 좋은 타이밍을 위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을 눈여겨보는 등 전전긍긍하는 류선재와 달리 임솔의 머릿속은 온통 '최애' 생각뿐이었다. 임솔은 첫 데이트 식사 메뉴로 최애의 몸보신을 위해 삼계탕을 먹고, 최애와 단둘이 찍은 커플 사진에 "나 같은 성덕이 어디 있어"라며 기뻐했다.

급기야 친구 백인혁(이승협)이 만들어준 꽃비까지 더해지며 고백하기 딱 좋은 로맨틱한 분위기는 절정에 이르렀다. 이에 류선재는 "난 이제 네가 내 팬 안 했으면 좋겠어"라며 마침내 고백하려 했지만, 류선재의 진심을 오해한 임솔은 "그럼 우리 친구 할래? 나랑 친구 하자"라며 친구 선언을 외쳤다.

그런가 하면 류선재의 어깨 부상은 재수술이 불가피할 만큼 심해졌다. 하지만 이를 알 리 없는 아버지가 류선재의 호주 전지훈련까지 남몰래 신청하며 들뜬 기색을 보이자, 류선재는 "저 수영 관둘 거예요. 훈련도 힘들고 재활하는 것도 지쳐서 이제 수영이라면 지긋지긋해"라며 울컥했다.

그사이 임솔은 과거 교통사고를 당했던 날이 다가오자 이를 달력에 적지만, 그가 미래를 이야기할 때마다 시간이 멈춘 것처럼 글자를 적을 때마다 사라졌다. 결국 "내 사고도 못 막고 선재도 못 살려? 그런 게 어딨어. 아무것도 못 바꾸면 그럼 난 여기 왜 온 건데"라며 간절함을 드러냈지만 어깨 재수술과 함께 류선재의 선수 생활은 마무리됐다. 그 와중에 류선재는 본인보다 자신의 부상을 더 슬퍼하는 임솔의 눈물에 가슴 아파하고, 병실 밖에서 임솔이 병문안 오길 기다리는 등 임솔을 향한 마음은 점점 커져갔다.

그러던 중 류선재와 임솔의 관계에 불꽃이 튀는 상황이 펼쳐졌다. 류선재는 늦은 밤 훈련하던 수영장을 찾았고, 임솔은 그가 걱정되어 뒤를 밟았다. 두 사람은 이어폰을 나눠 끼고 함께 음악을 들으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고, 때마침 임솔은 류선재의 아버지가 선물로 준 오미자주를 마시고 취기가 올라있던 상황이었다.

류선재는 취기를 이기지 못한 임솔이 점점 자신의 품으로 들어오자 자리를 박차고 일어날 만큼 둘 사이의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솟았다. 결국 류선재는 임솔이 자신의 얼굴을 어루만지며 "계속 이렇게 웃어주라. 내가 옆에 있어 줄게. 힘들 때 외롭지 않게, 무서운 생각 안 나게, 그렇게 평생 있어 줄 테니까"라고 말했고, 류선재는 더는 마음을 숨길 수 없다는 듯 "좋아해. 내가 너 좋아한다고"라는 고백과 함께 임솔에게 입을 맞췄다.

하지만 극 말미 임솔이 전날 밤에 녹음된 음성을 듣던 중 류선재의 "좋아해"라는 고백이 나오려는 찰나, 김태성(송건희)에게 사귀자는 고백을 들었다. 그 순간 시계가 3:00:00에서 2:00:00으로 바뀌면서 임솔은 2023년 현세로 타임슬립했고, 34살 류선재가 사망했던 미래가 그대로 펼쳐졌다. 이와 함께 김태성의 고백에 "좋아"라며 설렘을 숨기지 못하는 19살 임솔과, 류선재 사망 소식에 충격을 받고 넋이 나간 34살 임솔의 모습이 동시에 담겨 향후 펼쳐질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