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의 인도네시아, '2명 퇴장' 악재 속 카타르에 완패

입력2024년 04월 16일(화) 09:06 최종수정2024년 04월 16일(화) 09:06
신태용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2명이나 퇴장을 당하는 악재 속에 카타르에 패배했다.

인도네시아는 16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카타르에 0-2로 졌다.

1패를 안게 된 인도네시아는 남은 경기에서의 부담이 커졌다. 개최국 카타르는 조 선두에 자리하며 8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인도네시아는 한 수 위로 평가되는 카타르를 상대로 전반전 막판까지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그러나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실점 위기를 맞았고, 결국 칼리드 알리 사바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인도네시아는 후반전 들어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지만, 후반 1분 이바르 제너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에 처했다. 기세를 탄 카타르는 후반 9분 아메드 알 라위의 추가골을 보태며 2골 차로 달아났다.

이후 인도네시아는 만회골을 노렸지만, 수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골을 만들어 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라마단 사난타까지 퇴장을 당해 9명이 뛰어야 하는 상황에 처했다. 결국 경기는 인도네시아의 0-2 패배로 종료됐다.

인도네시아-카타르의 경기에 앞서 펼쳐진 호주와 요르단의 맞대결은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한편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7일 오전 0시 30분 아랍에미리트(UAE)와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UAE, 중국, 일본과 함께 B조에 편성돼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