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아내 이은주, 악플러 욕설 및 협박에 경고 "조치 취하겠다" [전문]

입력2024년 04월 16일(화) 09:27 최종수정2024년 04월 16일(화) 09:29
사진=이은주 SNS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그룹 신화 앤디의 아내이자 아나운서 이은주가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시사하며 심경을 털어놓았다.

15일 이은주는 개인 SNS에 악성 메시지 일부를 공개했다. 이은주를 향한 욕설과 죽이겠다는 협박 등 충격적인 내용이 담겼다.

이와 함께 이은주는 "이런 메시지들을 받고 신고를 다짐했었지만, 제가 신화창조 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것이 두려웠고, 무엇보다도 남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될 것 같아 끝내 신고하지 못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은주는 "하지만 배우 서윤아님께도 ‘같은 분’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상습적 언행을 막기 위해 이제라도 용기내어 올린다. 다른 아이디도 같은 분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김동완과 방송을 통해 핑크빛 러브라인을 형성한 서윤아 역시 협박 및 성희롱, 저주 등의 악플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주는 "무플보단 악플이라고 좋게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아예 메시지창을 안 보려고도 해봤다. 말 같지 않은 말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면 그만이라고 거듭 되새겨도 봤지만, 막상 심한 말들을 보고 나면 그럴 때마다 마음이 무너졌다"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앞으로는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배설하지 않으셨으면 한다"는 이은주는 그동안 모아둔 자료를 취합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나운서 이은주는 2022년 6월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하 이은주 글 전문

나쁜 글을 보시게 해 죄송합니다

이런 메시지들을 받고
신고를 다짐했었지만,
제가 신화창조 팬들을 공격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는 것이 두려웠고,
무엇보다도 남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이
될 것 같아 끝내 신고하지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배우 서윤아님께도 ‘같은 분’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상습적 언행을 막기 위해 이제라도 용기내어 올립니다.
다른 아이디도 같은 분으로 추정되어
받은 메시지들 중 일부를 공개합니다.

팬분들이 있어 지금의 제 남편이 있다는 사실
잘 알고 있습니다.
아내로서 감히 저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저의 이 글이
소중한 팬분들을 공격하는 것이 아닌,
악의적인 말을 쏟아낸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무플보단 악플이라고
좋게도 생각해보려고 노력했고,
아예 메시지창을 안 보려고도 해봤습니다.
말 같지 않은 말 한 귀로 듣고 흘려버리면
그만이라고 거듭 되새겨도 봤지만,
막상 심한 말들을 보고 나면
그럴 때마다 마음이 무너졌습니다.

앞으로는 익명성이 보장된다는 이유로
막무가내로 배설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이제 저는 나쁜 말들에 크게 영향받지 않을 만큼
많이 단단해졌지만,
이런 상황을 또 마주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저 참고 무시하는 것만이
저와 제 가족을 지키는 것이라고도
더이상 생각하지 않습니다.

웬만한 정도라면 감내하겠지만
이 글을 보시고도 도가 지나친 언행을 계속 하신다면,
그동안 모아둔 자료들 취합하여
이제는 정말 조치를 취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불편한 글을 보시게 해 송구스럽고,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