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아시안컵' 한국, 오늘(19일) 중국과 맞상대…황선홍 감독 "중국 많이 발전"

입력2024년 04월 19일(금) 14:30 최종수정2024년 04월 19일(금) 14:33
황선홍 감독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10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노리는 23세 이하(U-23)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중국전 승리에 도전한다.

한국은 19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치른다.

지난 17일 한국은 1차전 아랍에미리트(UAE)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 조 1위에 올라있다.

'죽음의 조' B조에 편성된 한국은 UAE와 더불어 중국, 일본과 한 조에 속했다. 조 2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진출한다. 중국을 잡는다면 조기에 8강행을 확정할 수 있다.

이번 아시안컵은 2024 파리 올림픽 예선을 겸한다. 1위부터 3위까지 상위 3개 팀은 올림픽 본선으로 직행하고, 4위 팀은 아프리카 예선 4위 기니와 대륙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황선홍 감독은 18일 AF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은 한 달 넘게 훈련을 거듭했고 많이 발전했다"고 경계했다.

이어 "이번 대회는 쉬운 상대가 없어 반드시 분석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내 전술 계획은 상대마다 다르다. 다음 경기에서도 그런 방식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앞선 UAE전은 승리하긴 했으나 단조로운 크로스 위주의 전술로 비판을 받았다. 황선홍호가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다만 양현준(셀틱), 배준호(스토크시티), 김지수(브렌트포드) 등 중심 자원이 빠진 것은 악재다. 세 선수는 대표팀 최종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소속팀의 차출 거부로 합류가 불발됐다. 다행히 정상빈(미네소타)은 팀에 합류했다.

한편 한국은 중국과 상대 전적에서 압도적 우위를 보인다. 한국 U-23 대표팀은 지금까지 중국과 17번 맞붙어 11승 3무 2패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2-0으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