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의 패착, 대중은 왜 등 돌렸나 [ST포커스]

입력2024년 04월 23일(화) 12:36 최종수정2024년 04월 23일(화) 13:10
사진=어도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경영권 탈취 의혹에 휩싸였다. 그러나 민 대표는 의혹에 대한 구체적인 해명 대신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다"는 주장으로 전형적인 논점 흐리기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이브는 22일 어도어 경영진인 민희진 대표와 임원 A 씨 등에 대한 감사에 나섰다. 하이브 감사팀은 어도어 경영진이 대외비인 계약서를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하고 있는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하이브는 A 씨가 직위를 이용해 하이브 내부 정보를 어도어에 넘긴 것으로도 파악하고 있다. 현재 하이브는 주주총회 소집 요구와 더불어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도 발송했다.

이에 대해 민 대표는 "하이브의 레이블 중 하나인 빌리프랩의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하면서 갈등이 생겼다고 반박했다. "어도어가 카피 사태를 포함해 일련의 행태에 관해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하자 시간을 끌더니 갑자기 해임 절차를 밟는다고 통보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이 입장 발표로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를 둘러싼 팬과 대중의 오해가 풀리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그러나 민 대표의 말들은 재차 민 대표를 정조준했다. 우선 논점 흐리기라는 지적이다. 민 대표는 아일릿의 카피 의혹만 줄줄이 적었을 뿐, 이번 논란의 핵심인 어도어의 유출 행위 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더군다나 '카피' 카드는 이번 사태의 원인이 될 수 없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설령 '카피' 의혹으로 양측의 갈등이 있었다 하더라도 '카피 논란 때문에 회사 내부 정보를 빼돌렸다'는 성립할 수 없다는 논지다.

'카피'라는 입장문 역시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다. 일단 시점이 맞아떨어지지 않는다. 아일릿은 지난달 25일 데뷔해 아직 데뷔 한 달이 채 되지 않았다. 그러나 하이브는 민 대표 및 어도어 경영진이 "올 초부터" 경영권 탈취를 위한 계획을 실행했다고 보고 있다. 하이브 측은 전산 로그 기록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민 대표는 "아일릿이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같은 하이브 산하 그룹을 아류로 못 박으며 깎아내렸다. "자의식 과잉 아니냐"는 반응과 함께, 민 대표 스스로도 표절에서 자유로울 수 있냐며 뉴진스의 콘셉트와 비슷한 다른 아티스트의 사진이 비교돼 게재되는 상황이다.

가장 큰 패착은 민 대표가 뉴진스 멤버들을 앞세웠다는 점이다. "멤버들과 충분히 논의 한 끝에 발표한다"며 멤버들을 방패막이로 내세운 탓에 피프티 피프티 사태까지 거론되고 있다. 뉴진스에게 피프티 피프티 수식어가 덧씌워진 자체만으로도 큰 타격을 입은 셈이다.

입장문에 대한 반발이 크자 민 대표는 23일 일간스포츠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회사 경영권을 탈취하기 위해 어떤 투자자도 만난 적이 없다"며 "제가 가진 18%의 지분으로 어떻게 경영권 탈취가 되냐"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민 대표에게 불리한 정황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A 씨는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 80%를 매각하도록 하는 두 가지 방안의 장단점을 비교한 시나리오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에 따르면 A 씨가 작성한 시나리오 중 하나는 하이브가 보유한 지분을 글로벌 국부펀드 2곳이 인수토록 하는 방안이었고, 두 번째는 '하이브가 어떻게 하면 어도어 지분을 매각할 것이냐'를 두고 방법을 고민했다는 설명이다.

상황과 여론 모두 민 대표에게 불리하게 흘러가는 모양새다. 하이브가 민 대표에게 보낸 감사 질의서의 답변 시한이 임박한 상황, 양측이 어떻게 이번 사태를 매조지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